GOOD 카드사역
GOOD 카드사역
GOOD 카드사역

한국기독교문화유산보존협회가 한국 기독교가 남긴 고귀한 문화유산을 보존하기 위해 종교문화재연구소를 개소하고, 문화재 보존에 앞장서겠다는뜻을 밝혔다. "잊혀가는 한국 기독교 문화 뿌리 살려 보존 필요" 한국기독교문화유산보존협회(법인이사장 이태희 목사, 이하 한기문)는 20일 서울 동작구 총신대학교에서 종교문화재연구소개소식 및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종교문화재연구소는 한국엔 100년 역사를 가진 교회가 1,600여 곳이 있지만문화유산으로 등록된 교회는 40여 곳에 불과한 현실에 안타까움을 갖고 출발했다. 이번 개소를 통해 한국교회 근대 문화유산에 대한 문화재 등록에 앞장서겠다는 뜻을 천명했다. 김 박사는 "기독교유산을 보존하기 가장 좋은 선택은 등록문화재 제도를 활용하는 것"이라며 "유지관리를 위해 소유자와관련단체 또는 정부에서 관심을 갖고뒷받침을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라진 기독교 근대유산 유적지는 무형의 복원을 통해서,그리고 남아있는 근대유산은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보존이가능하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개소 예배에서 한기문 법인이사장 이태희 목사는 "이천 년 역사를 가진 불교는 문화유산을 상대적으로 잘 보존한 반면 기독교 전통 교회 건물은 대부분 폐허 되거나 아파트, 상가로 재건축 돼 흔적을 찾기 어렵다"면서 "한국교회는 130년 기독교 역사에 관심을 갖고, 기독교 문화유산을 보존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3회 학술심포지엄도 진행 "기독교 힘 모아야 한다" 이날 개소식에서는 제3회 학술심포지엄 <기독교 문화재 어떻게 할 것인가?>도 함께 마련됐다. 학술심포지엄에서는 장호수 박사(전통문화대)가 '기독교 문화유산 가치보존에 따른 정책방안 및 과제', 최종호 박사(전통문화대)가 '기독교 문화재 보전관리 및 보호•활용방안', 김영재 박사(전통문화대)가 '기독교 근대건축문화유적지 복원 및 활용방안', 김형석 박사(통일과역사 연구소장)가 '기독교 구술증언채록이 기록문화유산 가치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발제했다. 특히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장 박사는 기독교유산의 보존 전승을 위한 정책 과제로 교단, 연구기관과 대학, 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장 박사는 교단은 "한국교회의 유산을 공개하는 등 교회 공간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장 박사는 "한국 기독교유산의 발굴하고 정리하기 위해 연구기관과 대학의 역할도 중요하다"면서 "한국 기독교유산에 대한 자료 수집과 전문적인 연구를 할 수 있는 전문 연구기관이 필요하고, 대학은 기독교 문화재 관리학 전공 등의 후배 양성에 힘써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정부는 종교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를 높이고, 종교간 대화를 촉진해 문화다양성을 증진해야 해야 한다"면서 "정부, 교계, 시민단체가 협력해 기독교유산을 알릴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인도의 힌두교들이 교회에 침입해 난동을 피우고 폭력을 휘둘러 다수의 신도가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기독연대(International Christian Concern)는 "약 300여 명의 급진적 힌두교인들은 인도 차티스가르주 댄트와다구 자사파라 마을에 위치한 크리스천 무브먼트 교회에서 예배를 방해하고 난동을 피웠다"고 전했다. 목격자들은 "힌두교도들이 예배를 드리던 남성과 여성, 어린이들을 때리며 건물 밖으로 끌어냈다"며 "그들은 신앙을 포기할 것을 요구했고, 거절하면 막대기로 마구 때렸다"고 말했다. 또한 교회에 불을 지르고 몇 명의 여성 신도의 옷을 벗기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폭행 과정에서 예배를 드리던 9명이 다쳤으며, 이중 2명은 병원에 입원했으나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국제 기독연대는 밝혔다. 국제기독연대는 "예배를 드리던 라주소디와 상게타 카타미는 머리와 손을 다쳐 병원으로 급히 후송됐고, 병원 측은 두 사람의 상태가 매우 위급하다"고 전했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건을 묵인하며 수사 협조를 거부하다, 국제기독연대가 언론에 이번 사건을 제보하자 태도를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기독연대에 따르면, 교회 신도들은 사고 발생 전 경찰에게 급진적 힌두교도들을 신고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연대는 "사건 발생 후 교회는 24시간 동안 경찰이 제대로 된 수사를 진행할 것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으나 폭동에 참여한 힌두교도들이 법정에서 재판을 받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익명의 현지 목사는국제기독연대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사건은 비인간적이며 비난받아 마땅하다"며 " 인도인민당은 정치적 이익에 눈이 멀어 힌두교 급진주의자들이 기독교에 대한 증오 캠페인을 쉽게 수행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오픈도어스USA는 "인도가 세계에서 15번째로 기독교 박해가 심한 나라"라며 "인도에서의 기독교 박해 사건은 작년 한 해보다 올해가 더 급증했다"고 전했다. 오픈도어스 USA의 조사 결과, 2017년 상반기 동안 인도에서 크리스천이 괴롭힘을 당하거나 위협당한 사건은 410건에 이른다. 오픈도어스는 "인도에선 작년 한 해 동안 441건 박해 건수가 접수된 것과 비교하면 올해 들어 기독교인의 박해가 매우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한기연 소속 교단장들은 20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전체회의를 갖고 상임회장단을 선출했으며, 향후 일정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모임에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 전계헌 총회장,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최기학 총회장, 기도교대한감리회 전명구 총회장,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총회 유충국 총회장 등 30여 명의 교단 총회장 및 총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 주요 의제는 12월 5일로 예정된 제1회 정기총회 준비위원회 구성을 위한 상임회장단 선출이었다. 상임회장단 선출은 임시 채용된 정관 운영세칙에 따라 2단계에 걸쳐 진행됐다. 먼저 1천 교회 이상 되는 교단의 현직 교단장 11명은 제약 없이 상임회장이 됐다. 그 다음으로 1천 교회 이하 교단의 현직 교단장들은 협의를 통해 5명을 선출하기로 했다. 사회를 맡은 이성희 예장통합 직전 총회장은 1천 교회 이하 교단장들이 별도로 모여 선출방식을 논의하도록 했다. 교단장들은 크게 3가지 안을 제시했다. 1안은 교회수가 많은 순으로 정한다는 것이고, 2안은 오늘 참석한 교단장을 위주로 구성한다는 것이며, 3안은 장로교에서 3명, 나머지 교단에서 2명을 뽑는 것이었다. 1천 교회 이하 교단장들은 3안 중 1안을 채택하고 합신, 기하성 서대문, 그리스도의교회협의회, 합동개혁A, 나사렛성결 교단을 이번 회기 상임회장단으로 선출하기로 했다. 이어 이번 회기가 끝나면 재선임없이 그 다음으로 교회수가 많은 교단의 총회장 5명을 선출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