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결 기자2021-04-14

진화론에서는 생물이 우연히, 자연적으로 생겼다고 말합니다. 무기물이 오랜 시간을 거치면서 복잡하고 정교한 고등생물이 됐다는 건데요. 하지만, 진화론자들의 이러한 주장은 과학적으로 증명된 법칙과도 상반됩니다. 진화론의 실상을 확인하는 <진실체크> 이번 시간엔 과학법칙으로 설명되지 않는 진화론적 요소를 살펴봅니다. 박은결 기잡니다. 멘델이 완두콩 교배 실험을 통해 발견한 독립, 우열, 분리의 법칙은 유전학의 토대가 되는 생물학적 법칙입니다. 생물체는 우성과 열성의 대립유전자를 갖고 있으며, 대립유전자가 일정한 규칙과 비율에 따라 자손에게 전달된다는 원리입니다. 황색의 둥근 완두끼리 교배를 했을 때 후손에게서 녹색의 주름진 모양 완두콩이 발견되는 것을 보면 자칫 부모세대에서 발견되지 않는 새로운 모습의 자손이 태어나는 것처럼 보이지만, 분명히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유전형질’에 따른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멘델은 이 실험을 통해 “개체들은 물려받은 유전인자만 그의 후손에게 전해줄 수 있다”는 생물학적 법칙을 입증했습니다. ‘우연한 종의 전이’라는 진화론의 가설과 이론을 뒤집고, ‘종의 한계를 벗어난 변화는 불가능하다’는 걸 증명한 셈입니다. (정대균 교수 / 경희대학교 유전생명공학과) 부모의 유전자가 자손한테 그대로 전달된다. 그 전달되는 그것이 규칙이 있다는 것이 멘델의 법칙이에요. 외부로부터 어떤 유전자가 들어와서 전달된다 이런 경우는 없어요. 전문가들은 열역학 법칙으로도 진화론자들의 주장을 반박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열역학 1법칙에 따르면 우주계에서는 에너지가 생성 또는 소멸되지 않고 그 총량이 항상 일정합니다. 또 열역학 2법칙에 따르면 자연계의 물리화학적인 반응은 모두 ‘무질서도’인 엔트로피가 증가하는 방향, 열역학적으로는 자유에너지가 낮은 쪽으로 진행됩니다. 이에 따라 복잡하고 조직화된 기관으로 향하는 진화의 과정은 열역학 법칙에도 위배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입니다. 태초에 가스들이 폭발해 정교한 지구가 만들어지고, 무기물이 질서체계를 갖춘 동식물로 진화했다는 것은 자연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겁니다. (한윤봉 석좌연구교수 / 전북대학교 화학공학부) 수십억년의 오랜 시간이 주어지면, 원시생명체를 공통조상으로 하여 최고 수준의 질서와 신비를 가진 다양한 종류의 생명체들로 진화했다는 주장은 가장 중요한 물리법칙인 열역학 제1 법칙과 제2 법칙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주장입니다. GOODTV NEWS 박은결입니다.

한혜인 기자2021-04-14

기공협, 日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배출되는 방사성 물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기공협은 “피해는 결국 일본뿐만 아니라 한국, 중국 등 주변국가 국민들이 고스란히 떠안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주변국들과 연대해 반드시 일본 정부가 잘못된 결정을 철회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독립신문 유인물’ 서울시 등록문화재 제8호 한국기독교100주년기념교회가 소장해온 ‘독립신문 유인물(평양)’이 서울시 등록문화재 제8호로 등록됐습니다. 해당 문화재는 1919년 3월에 평양에서 등사된 유인물로, 유일하게 확인되는 평양 발행 독립신문류입니다. 아더 웰본 선교사의 둘째 아들인 헨리 웰본이 평양외국인학교 부근 언덕에서 입수한 자료입니다. 100주년기념교회는 “앞으로도 130년 전 당시 조선 땅에 건너와 자신과 가족을 묻으며 헌신했던 선교사님들의 삶을 되새기겠다”고 말했습니다. 호산나교회 제2회 다문화선교 리더십학교 GOODTV 부울경본부에서 보내온 소식입니다. 부산 호산나교회가 ‘다문화권 종교와 선교사례’라는 주제로 제2회 다문화선교 리더십학교를 진행합니다. 이번 강의에는 호산나교회 유진소 담임목사, 인도문화 곽상용 선교사, 이슬람문화 어윤경 선교사 등 5명의 강사가 발제자로 나섭니다. 문화별 선교 사례 등 5개의 강의로 마련된 이번 리더십학교는 오는 24일까지 매주 토요일 비대면으로 진행됩니다. (영상=종편-교회기자 영상-2021-부울경본부-다문화선교리더십학교폴더) 월드비전, '2021 글로벌 6K 하이킹' 모집 시작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이 ‘2021 글로벌 6K 포 워터 하이킹’을 오는 5월 16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글로벌 6K 하이킹’은 개발도상국 아동들이 겪는 식수 문제를 돕기 위해 산을 오르는 만큼 깨끗한 물을 기부하는 비대면 기부 캠페인입니다. 신청은 월드비전 글로벌 6K 홈페이지를 통해 5월 2일까지 가능합니다. 참가자들은 월드비전 선정 300대 산 정상에서 SNS 인증사진을 올려야 하며, 게시물 한 건당 만원이 아프리카 식수위생사업에 기부됩니다. GOODTV NEWS 한혜인입니다.

박은결 기자2021-04-14

진화론에서는 생물이 우연히, 자연적으로 생겼다고 말합니다. 무기물이 오랜 시간을 거치면서 복잡하고 정교한 고등생물이 됐다는 건데요. 하지만, 진화론자들의 이러한 주장은 과학적으로 증명된 법칙과도 상반됩니다. 진화론의 실상을 확인하는 <진실체크> 이번 시간엔 과학법칙으로 설명되지 않는 진화론적 요소를 살펴봅니다. 박은결 기잡니다. 멘델이 완두콩 교배 실험을 통해 발견한 독립, 우열, 분리의 법칙은 유전학의 토대가 되는 생물학적 법칙입니다. 생물체는 우성과 열성의 대립유전자를 갖고 있으며, 대립유전자가 일정한 규칙과 비율에 따라 자손에게 전달된다는 원리입니다. 황색의 둥근 완두끼리 교배를 했을 때 후손에게서 녹색의 주름진 모양 완두콩이 발견되는 것을 보면 자칫 부모세대에서 발견되지 않는 새로운 모습의 자손이 태어나는 것처럼 보이지만, 분명히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유전형질’에 따른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멘델은 이 실험을 통해 “개체들은 물려받은 유전인자만 그의 후손에게 전해줄 수 있다”는 생물학적 법칙을 입증했습니다. ‘우연한 종의 전이’라는 진화론의 가설과 이론을 뒤집고, ‘종의 한계를 벗어난 변화는 불가능하다’는 걸 증명한 셈입니다. (정대균 교수 / 경희대학교 유전생명공학과) 부모의 유전자가 자손한테 그대로 전달된다. 그 전달되는 그것이 규칙이 있다는 것이 멘델의 법칙이에요. 외부로부터 어떤 유전자가 들어와서 전달된다 이런 경우는 없어요. 전문가들은 열역학 법칙으로도 진화론자들의 주장을 반박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열역학 1법칙에 따르면 우주계에서는 에너지가 생성 또는 소멸되지 않고 그 총량이 항상 일정합니다. 또 열역학 2법칙에 따르면 자연계의 물리화학적인 반응은 모두 ‘무질서도’인 엔트로피가 증가하는 방향, 열역학적으로는 자유에너지가 낮은 쪽으로 진행됩니다. 이에 따라 복잡하고 조직화된 기관으로 향하는 진화의 과정은 열역학 법칙에도 위배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입니다. 태초에 가스들이 폭발해 정교한 지구가 만들어지고, 무기물이 질서체계를 갖춘 동식물로 진화했다는 것은 자연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겁니다. (한윤봉 석좌연구교수 / 전북대학교 화학공학부) 수십억년의 오랜 시간이 주어지면, 원시생명체를 공통조상으로 하여 최고 수준의 질서와 신비를 가진 다양한 종류의 생명체들로 진화했다는 주장은 가장 중요한 물리법칙인 열역학 제1 법칙과 제2 법칙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주장입니다. GOODTV NEWS 박은결입니다.

prev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