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의현 기자2017-06-07

"국민과 소통하며 겸손하게 일할 것" 제45대 국무총리로 취임한 이낙연 총리가 교계 연합기관을 잇따라 예방했다. 이 총리는 7일 오후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정서영 목사, 이하 한교연)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김영주, 이하 교회협)를 각각 방문하고 "대통합 시대에 맞춰 기독교계가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묶는데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이낙연 총리는 "중요한 시기에 총리로 임명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국민과 소통하며 겸손한 자세로 일하겠다"고 말했다. 한교연 정서영 대표회장은 이에 "하나님께서 특별한 사명으로 총리라는 막중한 자리에 보내신 것"이라며 "대통령을 도와 소신껏 일할 수 있도록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해주겠다"고 화답했다. 교회협 김영주 총무도 "우리는 늘 마음으로 이 총리를 지지하고 있다"며 "새 정부에서는 탈권위주의 시대가 재정립돼 원활한 국정운영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환담 직후 대화는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동성애 논란'과 '종교인 과세' 등 교계 현안에 대한 논의도 함께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이낙연 총리의 교계 예방 명단에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직무대행 곽종훈, 이하 한기총)가 누락된 데 대해 한기총 관계자는 "신임 대표회장 선출이 마무리 된 이후 총리와 신임 장관들과의 환담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의현 기자2017-05-29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내세웠던 '5대 비리배제 원칙'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문 대통령은 "제가 공약한 것은 그야말로 원칙이고 실제 적용에 있어서는 구체적인 기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 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5대 비리 배제원칙 공약은 △병역 면탈 △부동산 투기 △세금 탈루 △위장전입 △논문 표절 등 다섯 가지 항목의 비를 저지른 인사를 공직에 추천하지 않겠다는 내용이다. 최근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이낙연 전남지사의 위장전입 논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위장전입 논란이 불거지면서 "문 대통령이 벌써 공약을 어기는 것 아니냐"는 야당의 의견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만약 공약을 구체화하는 인수위원회 과정이 있었다면 구체적인 인사 기준을 사전에 마련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하지만 그렇지 못한 가운데 인사가 시작되면서 논란이 생기고 말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의 논란은 준비 과정을 거칠 여유가 없었던 데서 비롯된 것이라는 점에서 야당 의원들과 국민께 양해를 부탁드린다"며 "이미 발생한 논란들은 국회의 인사청문회에서 개별적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는 일이지만, 앞으로의 인사를 위해 구체적 기준을 마련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새 정부가 빨리 진용을 갖춰 본격적으로 가동해 주길 바라는 국민께 큰 걱정을 끼쳐드리고 있다"며 "구체적인 인사 기준을 마련하면서 공약의 기본 정신을 훼손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수 기자2017-05-28

문재인 정부에서 사실상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28일 최근 인사청문회 논란 등을 고려해 '고위 공직자 임용 기준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진표 위원장은 이날 서울 통의동 국정기획위 사무실 정례 브리핑에서 "고위 공직자 인사를 둘러싼 소모적 논란을 없애고 새 정부에서 국민의 뜻을 받들어 국정을 운영할 인재를 적소에 기용하기 위해 합당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기획분과위 내에 이를 위한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여야 정치권과 원로, 언론계, 학계 등 각계 의견을 들어 최적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와 함께 "인사추천, 검증 등 지금까지의 인사청문회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인사청문회 제도 발전방안도 마련하겠다"며 "이를 다음달 국정운영 5개년 계획과 함께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이낙연 총리 후보자 인준 문제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야당을 설득하기 위해 전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과 진성준 정무기획비서관, 한병도 정무비서관은 28일 각 당 대표와 원내대표, 원내수석부대표, 인사청문특별위원회 간사 등과 주로 전화접촉을 갖고 총리 인준문제와 관련한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전 수석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함께 29일 오전 정세균 국회의장이 주재하는 원내대표 주례회동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전 수석은 정 실장이 주요국 특사단 활동을 보고한 뒤 총리 인준문제와 관련한 협조를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당초 이날 중 차관급 인사와 일부 장관급 인사를 발표하려고 했으나 야당에 대한 설득 상황 등을 고려해 발표 시기를 총리 인준 이후로 늦출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prev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