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의현 기자2017-01-03

박은정 기자2017-01-01

‘세월호 7시간’ 각종 의혹 전면 부정 박근혜 대통령이 정유년 새해 첫 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출입 기자단과 함께 신년 인사회를 열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인사회에서 최근 대통령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하며,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7시간’에 대한 ‘성형시술’ ‘밀회’ 등의 의혹에 대해 전면 부정했다. 박 대통령은 "저는 그날 정상적으로 계속 보고 받으면서 체크하고 있었다"며 "전원 구조됐다고 해서 너무 기뻐 안심했는데 시간이 지나니 오보였다고 해서 너무 놀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느 날 갑자기 '밀회를 했다'는 식으로 나오니까 얼마나 기가 막히던지"라면서 "말도 안 되고 입에도 담기 민망하다. 대통령이 어떻게 밀회를 하겠나"라고 반박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니 '굿을 했다'는 이야기가 기정사실화됐다. 너무 어이가 없었는데 이번에는 성형수술 의혹도 떠올랐다"며 "미용시술 건은 전혀 아니다. 그게 어떻게 가능하겠나. 상식적으로도 있을 수가 없는 일"이라고 단정 지었다. 최순실 씨가 국정을 좌지우지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박 대통령은 "대통령의 직무와 판단이 있는데 어떻게 지인이 모든 것을 다한다고 엮을 수 있나"라며 "대통령으로서 철학과 소신을 갖고 국정을 운영했다"고 주장했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문제에 대해서는 "공모나 누구를 봐주기 위해 한 일은 손톱만큼도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 드린다"며 "그것은 어떤 결정이든 간에 국가의 올바른 정책판단이다. 여기저기를 제가 도와주라고 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홍의현 기자2016-12-23

홍의현 기자2016-12-22

헌법재판소는 22일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첫 심리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 동안 박 대통령의 행적을 구체적으로 밝히라"고 요구했다. 헌재 이진성 재판관은 탄핵 사유 중 하나인 '세월호 7시간 행적'과 관련해 "당시 박 대통령이 청와대 어느 곳에서 어떤 업무를 하고 어떤 보고를 받거나 지시를 내렸는지 시간대별로 남김없이 밝히라"고 청와대 대리인에게 요구했다. 이 재판관은 "세월호 참사 당일은 대부분 국민이 자신의 행적에 대해 기억을 할 수 있을 정도의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날"이라며 "피청구인인 대통령도 그런 기억이 남다를 거라 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의 대리인인 이중환 변호사는 "대통령을 직접 만나 물어 확인하고 뒷받침할 수 있는 자료를 대통령 비서실, 청와대 안보실에 부탁해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헌재는 이날 심리에서 탄핵심판을 신속하게 진행하기 위해 국회가 탄핵소추 의결서에 명시한 헌법위반 5건, 법률위반 8건 등 총 13개 탄핵사유를 5가지 유형으로 압축해 논의하자고 제시했다. 헌재가 나눈 유형은 △최순실 등 비선조직에 의한 국정농단에 따른 국민주권주의와 법치주의 위반 △대통령의 권한 남용 △언론의 자유 침해 △생명권 보호의무 위반 △뇌물수수 등 형사법 위반 등이다.

prev1 | 2 | 3 | 4 | 5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