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은 기자2020-09-28

정부 대출 규제에도 서울에서 15억원을 넘는 아파트 매매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올해 1∼8월 서울에서 15억원을 초과한 아파트 매매 건수는 4,87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068건) 대비 19.7% 늘었다. 정부는 지난해 연말 12·16 대책을 통해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등 규제지역에서 시가 15억원을 초과하는 초고가 주택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을 전면 금지했다. 당시 부동산 업계에서는 15억원을 넘는 집을 사면서 대출을 끼지 않는 경우가 거의 없기 때문에 초고가 주택에 대한 매매가 얼어붙을 것으로 관측했다. 그러나 실상은 20% 가까이 매매가 급증한 것이다. 올해 8월까지 서울 25개 구 가운데 15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 매매가 발생한 자치구는 18곳으로 조사됐다. 이 중 강남구만 제외하고 나머지 17개 구에서 작년 같은 기간보다 증가했다. 강남구는 1,396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1,559건)보다 10.5% 감소했다. 서대문구는 2건에서 29건으로 늘어 증가 폭이 14.5배에 달했다. 동작구는 6건에서 47건으로, 성동구는 49건에서 184건으로 증가해 각각 7.8배, 3.8배로 뛰었다. 중구(2.4배), 마포구(2.3배), 광진·종로구(2.2배), 영등포구(2.0배)도 2배 이상 늘어났다. 준공 3년 차인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 e편한세상신촌2단지 전용면적 84.93㎡는 올해 6월 17일 처음으로 15억원(17층)에 매매 계약된 이래 지난 7월 31일 16억500만원(11층)까지 오름폭을 확대했다. 입주 10년째인 서울 동작구 흑석동 흑석한강센트레빌 전용 84.91㎡ 작년 12·16 대책 직전인 12월 10일 14억9,500만원(16층)까지 올랐으며 지난달 1일 10층이 15억4,000만원에 매매 계약서를 썼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예상과 달리 대출 규제에도 15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 매매가 급증했다"며 "올해 6·17대책과 7·10대책을 통해 다주택자를 겨냥한 초강도 부동산 규제가 나오면서 신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한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심화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다만 1∼8월 서울 아파트 매매에서 15억원을 초과한 거래 비중은 지난해 11.6%에서 올해 8.3%로 낮아졌다. 9억∼14억원 거래 비중이 18.1%에서 19.6%로, 5억∼8억원이 37.4%에서 43.5%로 높아졌다. 자치구별로 15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 매매 비중은 강남구가 지난해 38.3%에서 올해 28.7%로 급락했다. 서초구(22.2%→22.1%)와 송파구(21.1%→21.4%)는 큰 변화가 없었다. 이 밖에 나머지 15개 구는 높아졌다. 특히 성동구는 1.2%에서 3.8%로 상승해 오름폭이 가장 컸다. 오 팀장은 "그간 강남권에 집중됐던 15억원 초과 아파트가 점차 다른 지역에서도 확산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유창선 기자2020-09-25

국산 초소형 전기차가 등장했다. 핵심인 배터리와 전장 부품을 모두 국내서 제작했다.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전문 기업 케이에스티 일렉트릭(대표 김종배)은 25일부터 초소형 전기차 '마이브(Maiv)'를 사전 예약고객 순으로 인도한다고 밝혔다. 마이브는 내 전기차(My EV), 최고의 역동적인 지능형 자동차(Most Activity Intelligence Vehicle)란 의미를 지녔다. 마이브는 전기차용 배터리와 전장 부품을 국산화했다. 특히 배터리는 경쟁 제품에 비해 용량이 크고 충방전 성능이 앞선 삼성SDI의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 셀을 탑재했다. 깜찍한 외형 디자인과 함께 사용자의 편의성을 고려해 9인치 터치스크린을 적용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갖췄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운용체계(OS)에 상관없이 안드로이드 오토나 애플 무선 카플레이를 평생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마이브는 안드로이드 오토나 애플 카플레이 모두 사용 가능하다 고객이 안심하고 운행할 수 있도록 LTE 통신 모뎀이 내장된 자기진단장치(OBD) 서비스도 실시간 제공한다.고객들은 자신의 스마트폰 앱을 통해 일일 주행거리, 배터리 상태, 소모품 교환 주기 등 차량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 마이브의 첫번째 모델인 m1은 전장 2,860mm, 전폭 1,500mm, 전고 1,565mm, 휠베이스 1,815mm다. 현재 판매 중인 국내 초소형 승용 전기차 중 가장 크다. 라면 박스 14개가 들어가는 트렁크 공간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배달업을 주로하는 자영업자들이 주로 찾는다. 예약 가입자 중 약 20%가 배달업 종사자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100Km이며 최고속도는 80Km/h, 전기차 충전은 AC단상5핀 표준 완속충전기를 지원하며, 일반 220V 입력이 가능한 이동형 충전기도 지원하여 사용자의 충전 불편을 해소한다. 완속 충전기를 이용할 경우 완전 충전까지는 약 3시간이 소요된다. 케이에스티일렉트릭 김종배 대표는 “100% 국산화에 성공한 전장 기술이 초소형 전기차 업계의 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다소 출시가 지연되었지만 최선을 다해 예약 고객들에게 순차적으로 인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은희 기자2020-09-29

오늘부터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바꿀 때 적용되는 비율인 전월세전환율이 4.0%에서 2.5%로 낮아진다. 세입자가 집주인의 실거주를 이유로 계약갱신 요구를 거절당했을 때 실제로 집주인이 거주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집의 임대차 정보를 들여다볼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개정된 주택임대차보호법(주임법) 시행령이 오늘부터 시행된다. 개정된 주임법은 전월세전환율을 기존 4.0%에서 2.5%로 낮췄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를 월세로 바꿀 때 법적 전환율로, 월세를 전세로 바꿀 때는 적용되지 않는다. 전세 보증금 1억원을 월세로 돌린다고 하면 이전에는 1억원X4.0%/12, 즉 33만3천원의 월세가 계산됐지만 이제는 1억원X2.5%/12, 20만8천여원이 된다. 전월세전환율은 2.5%로 고정되는 것은 아니다. 이 전환율은 구체적으로 한국은행 기준금리에 시행령으로 정한 이율(2.0%)을 더하는 방식으로 산출된다. 현재 기준금리가 0.5%이기에 전월세전환율이 2.5%일 뿐, 기준금리가 변하면 전환율도 자동으로 바뀌게 된다. 이와 함께 세입자의 갱신 요구를 집주인이 허위 사유를 들며 거절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 전 세입자에게 임대차 정보열람권이 확대된다. 집주인이 실거주를 이유로 갱신을 거절했다면 세입자가 집주인이 실제로 집에 거주하는지, 아니면 다른 세입자에게 임대했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해당 주택의 임대차 정보 현황을 열람할 수 있게 된다. 해당 주택에 대한 '임대차 정보제공 요청서'를 작성하고 임대차계약서 등 증빙서류와 함께 지자체에 제시하면 된다. 단, 현재 주택의 집주인과 세입자의 이름만 파악할 수 있다. 개방되는 정보는 세입자가 계약갱신을 거절당하지 않았더라면 갱신됐을 기간 중 존속하는 임대차 계약 정보에 한한다.

박재현 기자2020-09-27

상반기 매출 감소 이유, 경기 하강 영향 때문 40.1% 소상공인 10명 중 9명가량은 올해 하반기에도 매출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 서울지역본부가 서울 소재 소상공인 1,02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위기대응 소기업·소상공인 경영실태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87.4%는 올해 하반기 매출이 작년 동기보다 감소할 것이라고 답했다. 증가할 것이라는 응답은 1.1%에 그쳤다. 올해 상반기 대비 하반기 매출이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도 85.5%에 달했다. 지난해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매출에 대해서는 감소했다가 89.2%였고 증가했다는 1.3%에 불과했다. 상반기 매출 감소 이유로는 전반적인 경기 하강 영향 때문이 40.1%로 가장 많았고, 사업 아이템과 경영방식이 코로나19에 부적합하다는 점(31.8%), 소비자의 대면 접촉 기피(17.6%) 등 순이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지자체의 지원 제도를 활용한 경험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69.1%가 있다고 답했다. 활용한 지원 제도는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56.4%), 자영업자 생존자금(48.8%), 코로나19 긴급고용안정 지원금(26.6%) 등의 순이었다. 가장 도움이 된 제도로는 자영업자 생존자금(33.1%),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26.6%), 코로나19 긴급고용안정 지원금(14.1%) 등의 순으로 꼽았다.

유창선 기자2020-09-25

국산 초소형 전기차가 등장했다. 핵심인 배터리와 전장 부품을 모두 국내서 제작했다.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전문 기업 케이에스티 일렉트릭(대표 김종배)은 25일부터 초소형 전기차 '마이브(Maiv)'를 사전 예약고객 순으로 인도한다고 밝혔다. 마이브는 내 전기차(My EV), 최고의 역동적인 지능형 자동차(Most Activity Intelligence Vehicle)란 의미를 지녔다. 마이브는 전기차용 배터리와 전장 부품을 국산화했다. 특히 배터리는 경쟁 제품에 비해 용량이 크고 충방전 성능이 앞선 삼성SDI의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 셀을 탑재했다. 깜찍한 외형 디자인과 함께 사용자의 편의성을 고려해 9인치 터치스크린을 적용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갖췄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운용체계(OS)에 상관없이 안드로이드 오토나 애플 무선 카플레이를 평생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마이브는 안드로이드 오토나 애플 카플레이 모두 사용 가능하다 고객이 안심하고 운행할 수 있도록 LTE 통신 모뎀이 내장된 자기진단장치(OBD) 서비스도 실시간 제공한다.고객들은 자신의 스마트폰 앱을 통해 일일 주행거리, 배터리 상태, 소모품 교환 주기 등 차량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 마이브의 첫번째 모델인 m1은 전장 2,860mm, 전폭 1,500mm, 전고 1,565mm, 휠베이스 1,815mm다. 현재 판매 중인 국내 초소형 승용 전기차 중 가장 크다. 라면 박스 14개가 들어가는 트렁크 공간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배달업을 주로하는 자영업자들이 주로 찾는다. 예약 가입자 중 약 20%가 배달업 종사자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100Km이며 최고속도는 80Km/h, 전기차 충전은 AC단상5핀 표준 완속충전기를 지원하며, 일반 220V 입력이 가능한 이동형 충전기도 지원하여 사용자의 충전 불편을 해소한다. 완속 충전기를 이용할 경우 완전 충전까지는 약 3시간이 소요된다. 케이에스티일렉트릭 김종배 대표는 “100% 국산화에 성공한 전장 기술이 초소형 전기차 업계의 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다소 출시가 지연되었지만 최선을 다해 예약 고객들에게 순차적으로 인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은희 기자2020-09-29

오늘부터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바꿀 때 적용되는 비율인 전월세전환율이 4.0%에서 2.5%로 낮아진다. 세입자가 집주인의 실거주를 이유로 계약갱신 요구를 거절당했을 때 실제로 집주인이 거주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집의 임대차 정보를 들여다볼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개정된 주택임대차보호법(주임법) 시행령이 오늘부터 시행된다. 개정된 주임법은 전월세전환율을 기존 4.0%에서 2.5%로 낮췄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를 월세로 바꿀 때 법적 전환율로, 월세를 전세로 바꿀 때는 적용되지 않는다. 전세 보증금 1억원을 월세로 돌린다고 하면 이전에는 1억원X4.0%/12, 즉 33만3천원의 월세가 계산됐지만 이제는 1억원X2.5%/12, 20만8천여원이 된다. 전월세전환율은 2.5%로 고정되는 것은 아니다. 이 전환율은 구체적으로 한국은행 기준금리에 시행령으로 정한 이율(2.0%)을 더하는 방식으로 산출된다. 현재 기준금리가 0.5%이기에 전월세전환율이 2.5%일 뿐, 기준금리가 변하면 전환율도 자동으로 바뀌게 된다. 이와 함께 세입자의 갱신 요구를 집주인이 허위 사유를 들며 거절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 전 세입자에게 임대차 정보열람권이 확대된다. 집주인이 실거주를 이유로 갱신을 거절했다면 세입자가 집주인이 실제로 집에 거주하는지, 아니면 다른 세입자에게 임대했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해당 주택의 임대차 정보 현황을 열람할 수 있게 된다. 해당 주택에 대한 '임대차 정보제공 요청서'를 작성하고 임대차계약서 등 증빙서류와 함께 지자체에 제시하면 된다. 단, 현재 주택의 집주인과 세입자의 이름만 파악할 수 있다. 개방되는 정보는 세입자가 계약갱신을 거절당하지 않았더라면 갱신됐을 기간 중 존속하는 임대차 계약 정보에 한한다.

김민주 기자2020-09-28

추석 연휴가 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과일과 채소의 출하량 감소로 장바구니 물가가 껑충 뛰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최근 내놓은 '2020년 추석 성수기 주요 농축산물의 출하 및 가격 전망' 보고서에서 추석 성수기 농축산물 수급 여건이 지난해보다 악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봄철 냉해로 과수 생산에 차질을 빚었고 여름철 역대 최장기간 장마가 이어지면서 주요 농산물의 출하량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사과의 경우 추석 성수기(17∼30일) 출하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12.8% 적은 5만7천t 내외로 추산됐다. 장보기 물가가 들썩이면서 닷새간 이어지는 명절 연휴를 앞둔 주부들은 마음이 무겁다. 그나마 사회적 거리두기로 일가친척이 모이지 않으면서 많은 양의 음식을 마련하지 않아도 된다는 게 다행으로 느껴진다는 반응도 있다. 대형마트 전단지를 든 주부 황 씨는 "배 6개가 든 과일 상자 보면 기가 차다. 배 1개가 거의 1만원이나 한다"며 "매일 과일을 먹는 편인데 긴 장마와 태풍 이후에 맛을 장담할 수 없는 데도 과일값이 고공행진 중"이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남구 주민 최모 씨는 "우리집 식구가 모두 다섯인데 최근 식비 지출이 최소 30% 이상은 늘었다"며 "연휴 기간 뭘 해서 먹을지도 큰 부담"이라고 말했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장마와 태풍을 거치면서 과일과 채소 등 출하량이 급격히 줄었고, '명절 특수'를 노리는 상술도 겹쳐 소비자 부담이 클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가격조사기관인 한국물가정보가 추석을 앞두고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차례상 품목 물가를 조사한 결과 올해 4인 가족 기준 차례상 비용은 전통시장 기준 27만5천원으로 지난해보다 16.5%(3만8천400원) 오를 것으로 추산됐다. 대형마트에서 장을 볼 경우 40만4천730원이 들어 지난해 추석보다 8만270원(24.7%)이 더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재현 기자2020-09-28

무기명 발급된 현금영수증 금액 총 150조 6,000억 원 소비자가 현금영수증을 발급받지 않아 소득공제 혜택을 못 받은 금액이 최근 5년간 151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무기명으로 발급된 현금영수증 금액은 총 150조 6,000억 원이었다. 현금영수증 발급 의무가 있는 업체는 소비자가 요청할 경우 실명 현금영수증을 발급하지만 요청하지 않을 경우에는 무기명 현금영수증을 발급한다. 무기명 현금영수증을 발급하지 않을 경우 해당 금액의 20%를 가산세로 내야 한다. 무기명 현금영수증을 발급하면 업체의 소득원은 파악이 되지만 소비자는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연도별로 보면 무기명 현금영수증 발급은 2015년 32억 2,000 만건(27조 8,000억원), 2016년 32억건(30조 4,000억원), 2017년 30억4천만건(31조 4,000억원), 2018년 28억 1,000만건(32조 5,000억원), 2019년 26억 1,000만건(29조 3,000억원) 이뤄졌다. 무기명 현금영수증은 실명 현금영수증보다 비교적 소액인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명 현금영수증 건당 평균금액은 2015년 3만 7,000원, 2016년 3만 9,000원, 2017년 4만 4,000원, 2018년 4만 8,000원, 2019년 4만 7,000원이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현금영수증 무기명 발급으로 사라지는 소득공제 혜택이 납세자들에게 온전히 돌아갈 수 있도록 친화적 현금영수증 발급 방법 등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2020-09-28

정부 대출 규제에도 서울에서 15억원을 넘는 아파트 매매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올해 1∼8월 서울에서 15억원을 초과한 아파트 매매 건수는 4,87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068건) 대비 19.7% 늘었다. 정부는 지난해 연말 12·16 대책을 통해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등 규제지역에서 시가 15억원을 초과하는 초고가 주택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을 전면 금지했다. 당시 부동산 업계에서는 15억원을 넘는 집을 사면서 대출을 끼지 않는 경우가 거의 없기 때문에 초고가 주택에 대한 매매가 얼어붙을 것으로 관측했다. 그러나 실상은 20% 가까이 매매가 급증한 것이다. 올해 8월까지 서울 25개 구 가운데 15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 매매가 발생한 자치구는 18곳으로 조사됐다. 이 중 강남구만 제외하고 나머지 17개 구에서 작년 같은 기간보다 증가했다. 강남구는 1,396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1,559건)보다 10.5% 감소했다. 서대문구는 2건에서 29건으로 늘어 증가 폭이 14.5배에 달했다. 동작구는 6건에서 47건으로, 성동구는 49건에서 184건으로 증가해 각각 7.8배, 3.8배로 뛰었다. 중구(2.4배), 마포구(2.3배), 광진·종로구(2.2배), 영등포구(2.0배)도 2배 이상 늘어났다. 준공 3년 차인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 e편한세상신촌2단지 전용면적 84.93㎡는 올해 6월 17일 처음으로 15억원(17층)에 매매 계약된 이래 지난 7월 31일 16억500만원(11층)까지 오름폭을 확대했다. 입주 10년째인 서울 동작구 흑석동 흑석한강센트레빌 전용 84.91㎡ 작년 12·16 대책 직전인 12월 10일 14억9,500만원(16층)까지 올랐으며 지난달 1일 10층이 15억4,000만원에 매매 계약서를 썼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예상과 달리 대출 규제에도 15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 매매가 급증했다"며 "올해 6·17대책과 7·10대책을 통해 다주택자를 겨냥한 초강도 부동산 규제가 나오면서 신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한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심화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다만 1∼8월 서울 아파트 매매에서 15억원을 초과한 거래 비중은 지난해 11.6%에서 올해 8.3%로 낮아졌다. 9억∼14억원 거래 비중이 18.1%에서 19.6%로, 5억∼8억원이 37.4%에서 43.5%로 높아졌다. 자치구별로 15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 매매 비중은 강남구가 지난해 38.3%에서 올해 28.7%로 급락했다. 서초구(22.2%→22.1%)와 송파구(21.1%→21.4%)는 큰 변화가 없었다. 이 밖에 나머지 15개 구는 높아졌다. 특히 성동구는 1.2%에서 3.8%로 상승해 오름폭이 가장 컸다. 오 팀장은 "그간 강남권에 집중됐던 15억원 초과 아파트가 점차 다른 지역에서도 확산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박재현 기자2020-09-27

상반기 매출 감소 이유, 경기 하강 영향 때문 40.1% 소상공인 10명 중 9명가량은 올해 하반기에도 매출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 서울지역본부가 서울 소재 소상공인 1,02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위기대응 소기업·소상공인 경영실태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87.4%는 올해 하반기 매출이 작년 동기보다 감소할 것이라고 답했다. 증가할 것이라는 응답은 1.1%에 그쳤다. 올해 상반기 대비 하반기 매출이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도 85.5%에 달했다. 지난해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매출에 대해서는 감소했다가 89.2%였고 증가했다는 1.3%에 불과했다. 상반기 매출 감소 이유로는 전반적인 경기 하강 영향 때문이 40.1%로 가장 많았고, 사업 아이템과 경영방식이 코로나19에 부적합하다는 점(31.8%), 소비자의 대면 접촉 기피(17.6%) 등 순이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지자체의 지원 제도를 활용한 경험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69.1%가 있다고 답했다. 활용한 지원 제도는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56.4%), 자영업자 생존자금(48.8%), 코로나19 긴급고용안정 지원금(26.6%) 등의 순이었다. 가장 도움이 된 제도로는 자영업자 생존자금(33.1%),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26.6%), 코로나19 긴급고용안정 지원금(14.1%) 등의 순으로 꼽았다.

한혜인 기자2020-09-25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새희망자금 신청이 24일부터 시작된 가운데, 첫 날 신청자 수는 72만명으로 집계됐다. 새희망자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어려움을 겪은 소상공인에게 25일부터 최대 200만원을 지급하는 제도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전날 온라인으로 새희망자금을 신청한 소상공인은 72만명으로, 이들에게 이날 7천771억원이 지급되고 있다. 이날 오전 0시 이후 온라인 신청분과 26~27일 신청분은 28일에 지급될 예정이다. 전날에는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가 짝수인 소상공인의 신청을 받았고 이날은 홀수가 대상이다. 26일부터는 홀짝 구분 없이 신청이 가능하며 주말에도 신청을 받는다. 28일까지 신청한 소상공인은 추석 연휴 전날인 29일까지 받을 수 있다. 추석 연휴 기간에도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며, 이때 신청하면 추석 연휴 직후에 받게 된다. 중기부 관계자는 "신청 순서에 따라 순차적으로 지급하기 때문에 어제 신청한 소상공인이 오늘 모두 받을 수 없을 수도 있다"며 "그런 경우 월요일 순차적으로 지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희망자금을 신청할 때는 별도의 증빙 서류 없이 사업자번호와 계좌번호 등의 정보만 입력하면 된다. 다만, 본인인증을 위해 소상공인은 본인 명의 휴대전화나 공인인증서를 반드시 준비해야 한다. 중기부는 소상공인은 241만명에게 새희망자금을 지급할 계획으로, 이중 일반업종은 214만명 정도다.

prev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