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장기미제 '화성연쇄살인사건' 경찰 수사 종료

김민주 기자(jedidiah@goodtv.co.kr)

등록일:2020-07-02 10:42:5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우리나라 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으로 남아온 일명 '화성연쇄살인사건'에 대한 경찰의 재수사가 1년 만에 마무리 됐다. 이춘재가 첫 번째 살인사건을 저지른 1986년 이후 34년 만이기도 하다.
 
 ▲1980∼1990년대 경기도 화성 일대에서 주로 발생한 연쇄살인 사건에 대한 경찰의 재수사가 1년 만에 마무리됐다.(사진제공=연합뉴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오전 사건의 용의자로 특정한 이춘재(57)가 14명의 여성을 살해하고 다른 9명의 여성을 상대로 성폭행과 강도질을 한 것으로 결론내렸다. 살해된 피해자들역시 대부분 성폭행후 죽임을 당했다.

이춘재는 그동안 화성 연쇄살인 사건으로 알려진 1986년 9월 15일부터 1991년 4월 3일까지 화성에서 잇따라 발생한 10건의 살인사건을 모두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0건의 살인사건 중 9건은 그동안 미제로 남아있었다. 1988년 9월 16일 화성 태안읍 박모 씨 집에서 13세 딸이 성폭행당하고 숨진 채 발견된 8차 사건의 경우, 이듬해 윤모(53) 씨가 범인으로 검거돼 20년을 복역하고 2009년 가석방됐다. 현재 윤 씨는 이 사건에 대한 재심을 청구해 수원지법에서 재심이 진행 중이다.

이춘재는 1987년 12월 수원 여고생 살인사건, 1989년 7월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 1991년 1월 청주 여고생 살인사건, 1991년 3월 청주 주부 살인사건 등 4건의 살인을 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이번 수사에서는 1989년 7월 7일 화성 태안읍에 살던 김모(당시 8세) 양이 학교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실종된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 범인 역시 이춘재였음이 드러났다. 그동안 시신이 발견되지 않아 살인사건으로 분류되지 않았다.

이춘재는 2009년 여성 10명을 살해한 강호순의 심리분석을 맡아 자백을 끌어낸 공은경(41·여) 경위를 비롯한 프로파일러들과 지난해 9월 부산교도소에서 네 번째 면담을 갖던 중 이러한 살인 범행 전체를 자백했다. 그는 1994년 1월 처제를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부산교도소에서 수감 중이었다.

이춘재, 살인 외 34건 성폭행·강도 범죄 저질러

이춘재는 살인 말고도 34건의 성폭행 또는 강도 범행을 저질렀다고 털어놨다.

경찰은 일부 살인사건 피해자들 유류품에서 나온 이춘재의 DNA 등 증거를 토대로 14건의 살인 범행은 모두 그가 저지른 것으로 결론 내렸지만, 다른 사건들의 경우 뚜렷한 증거가 없고 일부 피해자는 진술을 꺼려 확실한 피해자 진술을 확보한 사례만 그의 소행으로 결론 내렸다. 이렇게 확인된 것이 살인이외 추가 성폭행·강도 범행 9건이다.

경찰은 현재의 과학수사 수준이 이춘재 연쇄살인 사건 발생 당시보다 비약적으로 발전한 점에 착안해 지난해 7월 15일 처음으로 화성에서 벌어졌던 살인사건 피해자들의 유류품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냈다. 연구원에 DNA 검출·분석을 의뢰하면서 사건 수사를 다시 시작했고 1년 만에 마침내 마무리했다.

배용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은 이날 "이춘재 사건에서 경찰의 무리한 수사로 피해를 본 모든 분께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