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돔 끼우기' 시연 준비 남녀공학 교사의 무리수

담양 모 고교서, '바나나·콘돔' 성교육 준비물 언급 논란

김신규 기자(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20-07-06 14:43:2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팬티 빨래 숙제부터 콘돔 시연 시도까지. 교육현장의 성교육 관련 일부 교사들의 태도에 학부모들이 노심초사하고 있다.
 
 ▲학교 성교육 장면.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출처=연합뉴스)

전남 담양 모 고등학교 교사가 성교육 수업을 위해 학생에게 콘돔을 준비하게 하고, 본인은 바나나를 준비하겠다고 했다가 학부모 항의로 관련 수업을 취소했다.

7월 6일 해당 고등학교에 따르면 이 학교 교사 A씨(30대)는 지난주 1학년 기술·가정 수업 시간에 임신과 출산 단원 설명을 위해 학생들에게는 콘돔을 준비하도록 했다.

또한 A 교사 자신은 바나나를 준비해 다음 수업 시간에 '콘돔 끼우기 시연'을 하겠다고 학생들에게 알렸다.

이 학교는 남녀 공학으로 남녀가 같은 반에 편성돼있다.

이러한 사실을 전해 들은 학부모들이 학교 교장과 해당 교사에게 전화를 걸어 항의했고, 교사는 관련 수업을 취소했다.

해당 학교 교장은 "콘돔과 바나나까지 준비하면서 자세하게 성교육을 시키는 것이 오히려 성폭행을 부추길 수 있다는 학부모의 항의를 받았다"며 "해당 교사는 자세하게 성교육을 하는 것이 교육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가 학부모 지적을 수긍해 수업을 취소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교장은 "교사의 교육적 목적은 이해하지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학부모 항의를 받고 당혹스러웠다"며 "학교장으로서 해당 교사에게 주의를 주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