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커피점 집단감염 2명 추가 누적 12명…양재동 식당서 발생

하나은 기자(onesilver@goodtv.co.kr)

등록일:2020-08-04 15:57:43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 강남구 커피 전문점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 사태가 지속해서 확산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4일 낮 12시 기준으로 강남구 '할리스커피 선릉역점', 서초구 양재동 '양재족발보쌈'과 관련해 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12명이라고 밝혔다.
 
추가 확진자 2명은 양재족발보쌈에서 나왔다. 이에 따라 할리스커피 선릉역점 확진자는 5명, 양재족발보쌈 확진자가 7명이 됐다.
 
 ▲한 시민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연합뉴스 )

할리스커피 선릉역점 5명·양재족발보쌈 7명…감염 여파 지속
 
할리스커피 선릉역점의 경우 회의 참석자가 2명이고 이들을 통해 직장동료와 가족 등으로 전파된 사례가 3명이다. 양재족발보쌈에서는 이용자 중 2명이 확진됐고 그 외에는 종사자 1명, 이들의 접촉자 4명 등이다.
 
할리스커피 선릉역점 첫 확진자가 양재족발보쌈을 방문해 코로나19를 전파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두 사례는 강남 커피점 사례로 분류된 상태다.
 
확진자 12명을 거주 지역별로 보면 경기가 9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서울 2명, 경북 1명이다. 집단감염은 서울에서 발생했으나 'n차 전파'가 이어지면서 경북까지 퍼진 것으로 보인다.
 
방대본은 커피 전문점에서 회의를 할 때와 식당을 이용할 때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것이 감염 확산의 한 위험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이 밖에 경기 군부대에서도 병사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새로 확진 판정을 받은 병사는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강사에게 교육을 받아 그동안 격리 생활을 하고 있었다. 이 부대 관련 누적 확진자는 강사와 가족을 포함해 총 22명인데 이중 병사가 19명이다.
 
한편 방대본은 전날 전국 11개 항만에 입항한 선박 146척 가운데 46%에 해당하는 67척을 대상으로 승선검역을 진행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