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영서 시간당 50∼100㎜ 폭우…내일까지 최대 400㎜

최상경 기자(cs_kyoung@goodtv.co.kr)

등록일:2020-08-05 08:00:1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 3일 집중호우가 내린 충남 예산군 일대 한 비닐하우스가 물에 잠겨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수도권과 중부지방에 나흘째 이어진 집중호우로 비 피해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사망자 추가 발견으로 사망자 수가 15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이재민이 1천명을 넘어서고 농경지 7천여㏊가 물에 잠기거나 매몰됐다.

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집계(오후 7시 30분 기준)에 따르면 지난 1일 이후 집중호우로 모두 15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됐다. 부상자는 7명이다.

전날 오후 충남 아산에서 맨홀에 빠진 50대 남성과 같은 날 경기 가평 계곡에서 급류에 휩쓸려간 70대 남성, 충북 진천에서 차량이 급류에 휩쓸리며 실종됐던 60대 남성 등 실종자 3명이 이날 숨진 채 발견되면서 사망자가 3명 증가했다.

이재민은 648세대 1,072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충북이 558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 439명, 강원 70명, 서울 5명 등의 순이다.

재산 피해도 늘고 있다. 1일 이후 시설물 피해는 모두 4,006건(사유시설 2,085건, 공공시설 1,921건)이 보고됐다. 전날보다 1,575건 늘어난 규모다.

침수나 토사 유출 등 주택 피해는 1,253건이며, 축사·창고 685건, 비닐하우스 147건 등으로 집계됐다.

농경지 피해 면적은 전날보다 3,580㏊ 증가한 7,192㏊로 잠정 집계됐다. 침수가 6,639㏊이고 유실·매몰 509㏊, 낙과 44㏊ 등으로 나타났다.

공공시설 붕괴·파손·범람 등 피해는 도로·교량 916건, 철도 등 545건, 산사태 238건, 하천 197건, 저수지·배수로 25건 등이다.

게릴라성 호우가 이어지면서 도로와 철도 곳곳이 여전히 막혀 있다.

서울 잠수교를 비롯해 경기·충청 등 지역에서 도로 40곳이 통제 중이고 충북선·중앙선·태백선·영동선·경강선·장항선 등 철도 6개 노선도 전체 또는 일부 노선의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북한산·태백산·속리산 등 9개 국립공원 251개 탐방로와 경기·충북·경북 지역의 상습침수 지하차도 16곳, 서울·경기·강원·충북지역 둔치주차장 92곳도 출입이 계속 제한되고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