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자산' 금, 사상 첫 2천달러 돌파

최상경 기자(cs_kyoung@goodtv.co.kr)

등록일:2020-08-05 08:09:2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코로나19 여파로 고공행진 중인 국제 금값.(사진제공=연합뉴스)

국제 금값이 4일(현지시간) 사상 최초로 온스당 2천달러 고지를 넘어섰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 속에 달러 약세 우려가 겹치면서 2천달러대 중반 또는 최대 3천달러까지 더 오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7%(34.70달러) 오른 2,02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값이 종가 기준으로 온스당 2,000달러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11년 8월 22일 세워진 온스당 1,891.90달러의 9년 묵은 기록을 지난달 24일 깨뜨린 지 일주일여 만에 2,000달러 선까지 잇따라 돌파한 것이다.

코로나19 대유행 장기화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 올해 들어서만 30% 넘게 가격을 끌어올렸다.

최근 미 달러화 반등세가 주춤해진 데다 미 국채 수익률이 낮아진 것이 금 쏠림현상을 더욱 심화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코로나19 경제 타격을 완화하기 위한 미 정가의 추가 경기부양책 논의가 달러 가치 하락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아직 백악관, 공화당과 민주당이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협상이 길어지는 분위기지만, 추가 부양의 필요성만큼은 모두가 동의한다는 점에서 시중에 달러화가 더 많이 풀려 상대적으로 금의 자산 가치를 높일 수 있다는 이야기다.

로이터통신은 워싱턴 정가가 더 많은 경기부양안을 승인할 것이라는 희망이 금값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 증권회사 스테이트스트리트 글로벌마켓의 리 페리지 북미거시전략 총괄은 로이터에 "금과 미 국채는 뛰어난 성과를 내고 있다. 모든 것이 달러가치 하락 때문"이라고 말했다.

향후 금값 전망에 대해선 더 오를 여지가 충분하다는 견해가 많다.

골드만삭스 그룹은 2,300달러를, 뱅크오브아메리카(BofA)증권의 마이클 위드너는 2,500달러에서 최대 3,000달러를, RBC캐피털마켓은 3,000달러를 각각 예상했다.

위드너는 지난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각국 중앙은행의 금 매입이 금값을 끌어올린 사례를 언급하면서 이번에도 "중앙은행들이 계속 금을 사들여서 금값 상승을 뒷받침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