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집단행동 왜?…"의대증원 불가피" vs "의사 수 충분"

박은결 기자(kyul8850@goodtv.co.kr)

등록일:2020-08-07 07:57:3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정책에 강력히 반발하는 인턴·레지던트 등 전공의들이 예정대로 7일 오전 7시부터 24시간 집단 휴진에 나선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전날 오전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한 데 이어 오후에는 김강립 차관이 직접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임원진을 따로 만나 집단휴진 계획 재고를 요청했지만, 양측 간 이견은 좁혀지지 않았다.

정부는 전공의를 포함해 의료계와 계속 대화하며 갈등을 해결하겠다는 계획이지만 현재로서는 입장차가 워낙 커 접점 모색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더욱이 개원의 위주의 대한의사협회(의협)도 오는 14일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여서 자칫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진료 차질과 의료 공백이 발생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정부는 의료공백으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는 일이 없도록 대비를 철저히 하는 한편 국민에게 피해가 발생할 경우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의과대학(사진제공=연합뉴스)

정부 "의사 절대 부족…국민·국가 위한 불가피한 결정"

정부는 앞서 지난달 23일 2022학년도부터 의대 입학정원을 늘려 10년간 4천명의 의사를 추가로 양성하고, 이 가운데 3천명은 '지역의사 특별전형'을 통해 선발해 10년간 특정 지역에서 의무복무하는 지역의사로 육성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나머지 1천명 중 500명은 역학조사관·중증외상·소아외과 등 특수 분야 인력으로, 다른 500명은 기초과학 및 제약·바이오 분야 연구인력으로 충원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우리나라의 의사 부족 문제는 점점 심화하고 있으며, 미래를 위해 이제 문제를 더 방치할 수 없는 수준에 도달했다"며 연일 의대정원 확충의 불가피성을 역설하고 있다.

우리나라 의사 수는 13만명 수준이지만 현재 활동하는 의사 수는 10만명 정도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16만명과 단순비교해도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게 복지부의 설명이다.

또 지역별로 서울은 인구 1천명당 의사 수가 3.1명인데 비해 경북은 1.4명, 충남은 1.5명 등에 불과해 지역 편차가 매우 클 뿐만 아니라 전문의 10만명 가운데 감염내과 전문의는 277명, 소아외과 전문의는 50명도 되지 않을 정도로 필수 진료과목의 인력 부족 현상도 심각하다고 복지부는 지적한다.

이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의대 정원을 확대하려는 것이며, 특히 이번 대책은 부족한 지역의사 인력을 확충함으로써 수도권과 지역 간의 의료 서비스 격차를 줄이는 데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강조한다.

의료계 "의사 수 충분…포퓰리즘 정책"

의료계는 현재 인구 감소율과 의사 증가율을 고려하면 의사 수는 충분하다고 반박하면서 의대정원 증원 계획의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의료계에선 특히 10년간 의무복무를 해야 하는 지역의사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지역의사제가 오히려 의대생의 진로 탐색과 수련 과정을 가로막는 정책이라고 지적한다.

의협은 지난 4일 보도자료를 통해 "근무 지역과 전공과목을 제한하고, 이를 지키지 않으면 면허를 박탈·취소하겠다는 것은 개인의 직업 선택의 자유를 침해하고 평등의 원칙을 어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이번 정책에는 의사들이 지방으로 내려가지 않는 이유와 필수의료 분야의 인력이 부족한 원인에 대한 근본적인 해답이 빠져있다"면서 "정부는 쉬운 길을 택했고 10∼20년 뒤 이 실패한 정책의 영향을 고스란히 몸으로 감당하게 되는 것은 오직 당사자인 의사와 환자들"이라고 말했다.

대전협 역시 전날 페이스북 입장문을 통해 "불과 2년 전 정원 50명의 서남대 의대도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못해 폐교시켜 의대생의 교육권을 앗아간 나라(정부)가 의학 교육 내실화 대책 없이 포퓰리즘적 정책을 내놓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한 명의 의사를 키우는데 약 2∼3억원의 비용이 들기 때문에 현재 정부가 추진 중인 의사 증원을 위해서는 1조원 이상의 세금을 들여야 한다"면서 "이는 의료(구조)를 더 왜곡시키고 건강보험 재정을 고갈시키는 자승자박의 정책"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전윤태
2020-08-0905:56:56

OECD랑 '단순'비교 좀 그만 그만하세요.. 국민들 선동하지마세요 나라 크기 차이가 있는데 인구수당 의사수로 비교하시면 안되잖아요..

전윤태
2020-08-0905:50:36

기초과학 연구인력을 왜 의대생으로 뽑으려 하세요ㅡㅡ 아답답하네 10년간 총 500명이 그 연구분야로 남아있을 것 같으세요?? 절반이상은 어떻게든 임상의사 하려고 할걸요? 우리나라 기초과학 연구할 만한 유능한 많은 인재들? 해외나가 있어요 기초과학 투자가 부족해서가 아니에요 그냥 우리나라가 뒤쳐진 부분이에요. 연구분야 경쟁에서 그나마 이기려면 지방대학에 연구비 지원이 아니라 몇 개 상위대학에 집중투자를 하셔야된다고 생각해요 휴.. 연구에 있어서도 평등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십니까?? 사회정의라는 고상한 단어로 평등평등 좀 그만하세요 힘 없는 나라는 미래에 일어날 세계적인 공황상태에서 살아남을 수 없어요 그 피해는 국민이 받아요. 다른 이야기로 샜지만, 의과학자를 뽑겠다는 억지좀 그만부리시기 바랍니다

prev1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