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장기 장마에 수산물 가격도 '들썩'

최상경 기자(cs_kyoung@goodtv.co.kr)

등록일:2020-08-12 07:35:5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풍랑주의보에 귀항하는 어선.(사진출처=연합뉴스)

최장기 장마 여파로 채소에 이어 수산물 가격도 상승하면서 밥상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계속 비가 올 경우 과일값도 오르며 추석 물가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2일 노량진 수산물도매시장에 따르면, 전국에 강한 비가 이어졌던 최근 10여일간 밥상에 자주 오르는 갈치, 오징어, 고등어 등을 중심으로 수산물 도매가격이 오름세를 타고 있다.

긴 장마에 잇단 풍랑주의보로 조업 횟수가 크게 줄면서 출하량이 감소한 것이 가격상승을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이달 11일 기준 제주산 생갈치 10마리 평균 경매가격은 7만 8,100원으로, 1주일 전과 비교해 34% 올랐다.

태안 안흥산 생오징어 20마리 평균 경매가도 지난 4일 4만 1,400원에서 11일 5만 8,300원으로 41% 상승했다.

생고등어는 10~12마리 평균 경매가가 지난달 30일 1만 8천원에서 이달 6일 4만 5천원으로 150%나 뛰었다. 생고등어는 물량 부족으로 지난 7일 이후 경매량이 거의 없는 상태다.

특히 연안에서 주로 잡히는 고등어는 지난주 내내 조업이 불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도매가격 상승에 대형마트의 수산물 가격도 들썩이고 있다.

이마트의 생오징어 1마리 가격은 지난 1주일(8월 5일~11일)간 10%가량 올랐고, 롯데마트의 생고등어와 생갈치 1마리 가격도 같은 기간 각각 25.1%, 12.5% 상승했다.

대형마트들은 생물보다 냉동 수산물 비중을 확대하며 가격 상승에 대응하고 있지만, 비가 내려 조업일수가 계속 줄 경우 공급량 감소로 전반적인 수산물 가격 상승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과일 가격은 수박, 포도 등 제철 과일이 장마로 인한 당도 하락으로 일시적으로 가격이 하락하는 것을 제외하곤 안정적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다만 사과, 배 수확 시기인 이달 말에도 비가 오면 9월 말 추석 연휴를 앞두고 과일값이 크게 오를 가능성도 있다.

일반적으로 과일은 수확하기 1주일 전이 당도 형성에 가장 중요한 시기인데, 이 시기에 비가 많이 오면 수분 흡수량이 늘어 당도가 떨어진다. 또, 낙과 발생 비율도 높아진다.

따라서 비가 이달 말까지 이어지면 품질 좋은 상품(上品) 공급량이 크게 줄어 가격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업계 관계자는 설명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역대급 장마에 따른 수급 불안정으로 채소와 수산물 등 신선식품 가격이 일제히 급등세를 보인다"면서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추석 물가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