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의 색다른 변신…지친 일상 위로

조유현 기자(jjoyou1212@goodtv.co.kr)

등록일:2020-08-11 15:59:2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코로나19로 답답한 마스크가 일상이 된 지 오랜데요. 최근엔 후텁지근한 장마까지 겹치면서 마스크를 쓰기가 더욱 불편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색다른 마스크로 지친 일상에 위로와 웃음을 주는 곳이 있다고 합니다. 조유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일반 마스크와 달리 색다른 그림을 넣은 마스크가 출시됐습니다. 코로나19로 지친 이들에게 작은 위로와 웃음을 주려고 동서울대학교 장규순 교수가 직접 디자인했습니다. 선교사역에 작은 보탬이 되기 위해 개척교회나 선교지에도 보냈습니다. 장 교수는 마스크를 두 가지 콘셉트로 제작했습니다. 하나는 ‘웃자웃자’, ‘하하호호’와 같은 글씨를 넣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웃음을 자아내도록 했습니다. 또 다른 마스크에는 ‘당신의 사랑이 나를 아름답게 합니다’라는 꽃말을 지닌 분홍 동백꽃 디자인을 넣었습니다.

장 교수는 교내 창업으로 '라 로페'란 브랜드도 만들었습니다. 디자인 콘셉트처럼 치료하시는 하나님이란 뜻입니다. 

(장규순 교수 / 동서울대학교)
"모든 사람들이 코로나로 인해서 아파하고 있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한 번 더 미소를 줄 수 있는, 평안, 샬롬을 줄 수 있는 그런 마스크가 필요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으로 준비하게 됐습니다)."

한국디자인크리에이터협회장을 지낸 장 교수는 이같은 재능을 마스크뿐만 아니라 교회 인테리어에도 활용하고 있습니다. 출석 중인 대길교회 재건축에도 참여해  인테리어에 복음의 메시지를 담았습니다. 교회 내 벽면을 초록색, 파란색, 보라색 등
성경에 나오는 색으로 덧입힌 겁니다. 이처럼 독특한 디자인을 입은 대길교회는 한국색채대상을 수상하면서 지역 내에 교회를 알리기도 했습니다. 

(박현식 목사 / 대길교회)
"타교회에서 견학 내지 방문하시는 분들도 계시고, 우리교회 왔다가 색상에 이끌려서 한층한층 올라와서 둘러보고 굉장히 신선한 감을 가지고 계시는 분들도 계시고 (합니다)."

장 대표는 앞으로도 다양한 색채와 디자인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와 평안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GOODTV NEWS 조유현입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