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에 지붕 날아간’ 포항 창주교회, 복구비 없어 발 동동

신동선 교회기자(한동UBF)

등록일:2020-09-24 15:32:5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포항 구룡포읍 창주교회(담임 김영도 목사)가 최근 잇따라 덮친 두 차례 태풍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어 복구를 위한 주위의 도움을 간절히 호소하고 있다.
 
 ▲지난 두 차례의 태풍으로 심각한 피해를 당한 포항 구룡포읍 창주교회의 파손된 모습. ⓒ데일리굿뉴스

창주교회는 이달 초 포항을 관통한 태풍 ‘마이삭’과 태풍 ‘하이선’ 영향으로 32평의 예배당 지붕이 날아가고 천장 4분의 1이 무너져 내렸다.

또 8평의 인근 식당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고, 화장실은 지붕과 벽이 강풍에 날아가 사용을 못하고 있다.

가스레인지와 그릇 등 주방용품도 파손돼 4,000여만 원의 피해를 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 독지가로부터 570만 원을 지원받아 간신히 지붕은 고칠 수 있었다. 그러나 화장실과 식당 등 복구는 손도 못대고 있다.

김영도 목사는 “하나님의 은혜로 복구비 지원으로 빠른 시기에 복구돼 정상적인 예배를 드릴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창주교회는 지난 2002년 설립됐으며, 교인 수는 20명 남짓하다. 김영도 목사의 인도로 70~80대 노인 15명 정도 출석해 예배를 드리고 있다(문의 010-3177-5121 김영도 목사, 국민은행 831401-01-343659예금주 김영도).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