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서 코로나 백신 임상시험 참가자 사망

차진환 기자(drogcha@goodtv.co.kr)

등록일:2020-10-23 07:59:4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브라질에서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3상 임상시험 참가자 1명이 사망했다. 브라질 언론은 사망자가 백신이 아닌 가짜 약을 투여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사진은 상파울루 한 병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하는 모습. (사진출처=연합뉴스)

브라질에서 다국적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3상 임상시험 참가자 28세 남성이 사망했다.

브라질 보건부 산하 국가위생감시국(Anvisa)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을 통해 지난 19일 사망자 발생 사실을 보고받았다고 발표하면서 정확한 사망 이유를 확인하기 위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국가위생감시국은 사망자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실제로 접종했는지, 아니면 백신 후보의 효과 검증 차원에서 '플라시보'(가짜 약)를 투여받았는지는 확인하지 않았다.

그러나 브라질 언론은 사망자가 플라시보를 투여받았으며 코로나19에 걸린 상태에서 합병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국가위생감시국은 독립적인 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임상시험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질 보건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확보에 관심을 두고 있으며, 지난 7월 말 아스트라제네카와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했고, 이를 위한 특별예산도 편성했다.

보건부는 리우데자네이루시에 있는 연구기관인 오스바우두 크루스 재단(Fiocruz)이 아스트라제네카로부터 기술을 이전받아 코로나19 백신을 자체 생산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보건부는 내년 상반기까지 1억회분, 하반기에는 1억∼1억6천만회분의 백신을 확보할 계획이며, 백신 접종 시기는 내년 초로 잡고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