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입국자 대중교통 이용 제한 '완화' 검토

한혜인 기자(hanhyein@goodtv.co.kr)

등록일:2020-11-30 14:28:2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일본 나리타 공항 내부(사진출처=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입국자의 대중교통 이용 제한 정책을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코로나19 대책 분과회를 열고, 입국자의 대중교통 이용 규제를 완화하는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일본은 외국인과 현지 입국자를 대상으로 입국 후 2주간 대중교통 이용 자제를 의무화하고 있다. 형식은 자제 요청이고 이를 어긴다고 해도 처벌 규정은 없지만 사실상 강제 규범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에 일본 입국자들은 자가용이나 렌터카 등 단독으로 이용할 수 있는 교통편을 미리 확보해야 한다. 그러나 비용 부담 등 여러 이유로 단독 교통편을 준비하지 못한 일부 입국자들이 몰래 대중교통을 이용한 사례가 적발되는 등 자제 요청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공항 연결 철도편 중 입국객만 탑승하는 전용칸 등 감염 예방 대책이 적용되는 교통편에 한해 이용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정책 완화 움직임은 내년 7~9월로 미뤄진 2020도쿄올림픽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