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0 시대…"저금리 탓에 증시로 유입"

한혜인 기자(hanhyein@goodtv.co.kr)

등록일:2021-01-14 20:08:3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코스피가 강보합으로 장을 마감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여의도지점 스마트딜링룸 스크린에 지수가 띄워져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최근 주가 상승의 원인이 저금리로 가계 소득이 정체된 상황에서 가계 금융자산이 증시로 유입되기 때문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14일 한국거래소와 금융투자협회 주최로 서울 여의도 거래소 대회의실에서 열린 '코스피 3,000 돌파 기념 자본시장 CEO 좌담회' 주제 발표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김 센터장은 "작년 우리 증시는 글로벌 국가 중 가장 많이 올랐고 개인 투자자의 폭발적 자금 유입이 주가를 끌어올렸다"며 "올해 1월 들어 5거래일간 11조원이 들어왔는데 이는 24년간 애널리스트를 하면서 처음 보는 유입 강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늘에서 떨어진 돈이 아니라 그동안 축적한 금융자산이 저금리를 못 이겨 주식시장으로 들어오는 것"이라며 "작년 3분기 말 기준 금융자산 4천325조원 중 주식이 852조원이고 이자도 안 주는 예금이 1천931조원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현재 증시로 들어오는 돈의 성격에는 저금리로 인한 구조적 요인과 부동산 가격이 너무 높아져서 집을 사기 어렵고 빚을 내기 힘드니 주식으로 들어온다는 판단이다.
 
토론자로 참석한 증권가 CEO들은 코스피 3,000 시대를 맞이한 국내 주식시장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증시가 과열된 게 아니냐는 우려에는 선을 그었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은 "최근 주식시장이 활성화하면서 증시 과열이라는 시각이 있지만 저는 다르게 본다"며 "우리 주식시장이 혁신적이고 모험적인 사업에 적합하도록 자본시장 패러다임 전환이 이뤄진다는 의미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자본시장 발전은 기업 성장에 필요하며 주식시장의 성장은 투자자들에게 이익으로 온다"고 덧붙였다.
 
김신 SK증권 사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실물 시장 가격이 낮지 않은데 유독 주식만 여러 디스카운트 요인 때문에 저평가됐다"며 "버블이라는 근거를 지수가 1년 동안 얼마나 상승했는지로 보면 곤란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1989년 1,000포인트, 2007년 2,000포인트 이후 14년 만에 3,000포인트로 올라왔기 때문에 그리 빠른 속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