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거리두기 조정 필요…5인이상 모임금지 연장 고민"

최상경 기자(cs_kyoung@goodtv.co.kr)

등록일:2021-01-25 18:56:4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광주 북구선별진료소에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필요성을 공식 거론했다.

다만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처에 대해서는 설 연휴(2.11∼14) 가족 간 모임이 증가하는 특성 등을 고려해 연장 여부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거리두기 단계는 일부 하향 조정되고 5인이상 모임금지 조치는 연장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5일 브리핑에서 국내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환자 수가 370여명 수준"이라면서 "현재 3차 유행은 계속 감소하는 추세에 있다"고 진단했다.

권 장관은 이어 "300명대 수준은 거리두기 2단계 기준"이라면서도 "바이러스가 (왕성하게) 활동하는 겨울철이고, 변이 바이러스가 유입될 수도 있다. 또 한편에서는 이동량이 많은 설 연휴가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역 조치에 대한 완화는 조심스럽게 검토돼야 할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현행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는 이달 말로 종료될 예정으로, 정부는 내달부터 적용할 거리두기에 대한 논의에 착수한 상태다.

권 장관은 5인이상 모임금지 조치에 대해서는 고민 중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지금까지의 확진자 (발생의) 가장 큰 특성 요인이었던 '개인 간 접촉'을 차단하는 데 있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처가 큰 효과가 있었다"며 "그렇지만 가족들이 많이 모이는 우리 전통 설 문화 등을 고려할 때 연장 여부를 어떻게 할지가 현재 큰 고민이다. 관련 전문가, 생활방역위원회 의견을 들어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이르면 내달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돼도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가 필요하다는 뜻도 내비쳤다.

그는 "현재 1년 가까이 방역 조처가 강화하거나 일부 완화되고 조정되는 단계를 거치면서 국민들께서 많이 협조해주셨지만, 또 (그로 인한) 피로도가 상당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 거리두기나 마스크 쓰기 등을 어떻게 할지에 대한 질문이 많은데 세계보건기구(WHO)나 여러 전문가는 계속 유지돼야 하는 것으로 말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