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기독교총연합회, 총회장, 이사장 이취임식

성종환 기자(kilcyber@hanmail.net)

등록일:2021-02-23 15:05:3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부천시기독교총연합회(부기총)는 지난 2월 21일 오후 4시 순복음중동교회 2층 대성전에서 지역 국회의원과 증경총회장, 회원교회 목회자와 장로, 일반 성도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총회장·이사장 이·취임 감사예배 및 취임식’을 가졌다.
 
 ▲부천기독교총연합회는 2월 21일 순복음중동교회에서 부기총 총회장·이사장 이·취임 감사예배 및 취임식을 드렸다. ⓒ데일리굿뉴스

성양권 목사(사랑의교회)의 사회를 시작으로 드려진 1부 예배에서 증경총회장인 참좋은교회 김원교 목사는 ‘코로나시대 하나님의 기대’(엡 1:17~23)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한국교회는 하나님을 깊이 알아가는 영적 성숙을 이뤄야 한다. 구원과 위로, 격려, 희망을 받을 수 있는 곳이 교회이며, 교회가 세상의 중심임을 선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동산교회 박동순 목사(증경총회장)의 사회로 제51대 총회장과 7대 이사장 취임식이 진행됐다.
 
 ▲부기총 제51대 총회장 이기도 목사(왼쪽)와 제7대 이사장 김경문 목사(오른쪽)가 취임식장에 입장하고 있다. ⓒ데일리굿뉴스

직전 제50대 총회장인 김승민 목사(원미동교회)는 “명한 대로 하였다고 종에게 감사하겠느냐 이와 같이 너희도 명령받은 것을 다 행한 후에 이르기를 우리는 무익한 종이라 우리가 하여야 할 일을 한 것뿐이라 할지니라”(눅 17:)9~10라는 말씀으로 이임사를 대신했다.
 
제51대 총회장으로 취임하는 이기도 목사(주예수이름교회)는 취임사를 통해 “귀한 자리 맡겨주셨다. 하나님은 받은 은혜를 전하라고 말씀하셨다”면서 “주님을 의지하고 기도하면서 부천시 교회들을 섬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제6대 이사장인 이성화 목사(서문교회)는 이임사에서 “7대 이사장으로 취임하는 김경문 목사의 후광 때문에 떠나면서도 기쁘고 든든하다”며 신임 이사장에 대해 각별한 애정어린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제7대 이사장인 김경문 목사(순복음중동교회)는 취임사를 통해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참으로 우리 시대에 겪어보지 못한 어려운 시절을 보내고 있다”면서 “이런 여건과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증경 회장과 이사장, 총회장의 노고에 박수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김경문 목사는 “무한한 책임감이 있다. 성령의 도우심을 받아 인권조례 폐지 운동에 앞장서고 부천시 복음화와 부천 지역사회에 대한 책임 그리고 회원 간의 교제와 협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목사는 “코로나 발생 이후 일부 교회와 유관단체들에 의해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것은 참 안타까운 일이며 이로 인해 상당수 국민이나 언론이 교회 전체를 매도하고 있는 것이 유감”이라며 “인류 역사에 기독교가 기여한 것은 결코 가볍지 않으며 지대하다. 자긍심을 갖고 교회가 굴욕당하거나 멸시당하는 것을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부기총이 겸손한 마음과 큰 믿음으로 하나님 앞에 당당히 서야 한다는 점을 권면했다.
 
김 목사는 또 “다시 한 번 자긍심을 갖고 사회적 책임을 통감하고 문제의 공동체가 아닌 희망의 공동체요, 민족번영의 견인차임을 보여줘야 할 것이다. 특히 교회를 외면하고 있는 차세대들에게 희망의 등불이 되고 복음의 능력으로 신앙과 삶을 성공으로 이끌어 갈 수 있도록 계도하는 부기총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