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갈등 고조하나..."바이든, 동맹국 산업공급망 강화명령 전망"

박은결 기자(kyul8850@goodtv.co.kr)

등록일:2021-02-24 19:26:54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동맹국과 반도체나 전지 등 중요 산업 재료 공급망(서플라이 체인)을 구축하는 행정 명령에 이르면 이달 내에 서명한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이 24일 보도했다.

미중 갈등이 격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중국이 공급망을 압박 수단으로 사용할 것에 대비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급망 국가전략을 수립하는 명령에 서명하며 이를 토대로 반도체, 전기자동차(EV)용 전지, 희토류, 의약품 등을 중심으로 공급망을 강화하는 정책을 추진한다.(사진출처=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공급망 국가전략을 수립하는 명령에 서명하며 이를 토대로 반도체, 전기자동차(EV)용 전지, 희토류, 의약품 등을 중심으로 공급망을 강화하는 정책을 추진한다.

미국은 특히 반도체 분야에서는 한국, 일본, 대만 등과 협력할 것으로 보인다고 닛케이는 관측했다.

희토류 분야는 호주 등 아시아 각국·지역과의 협력을 염두에 두고 추진한다.

행정 명령은 '동맹국과 협력이 강인한 공급망으로 이어진다'는 점을 강조하며 적대국의 제재나 재해 등 유사시에 공급망이 영향을 받지 않도록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규정할 전망이라고 닛케이는 전했다.

이를 위해 중요 제품의 공급망에 관한 정보를 동맹국과 공유하며 생산 품목을 서로 보완하거나 비상시에 신속하게 서로 융통하는 등의 틀을 만드는 것을 검토한다.

잉여 능력이나 비축품의 확보 등도 협의 대상이 되며 중국과 거래를 줄이도록 요청할 가능성도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미국의 이런 움직임은 연초에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현상과 이로 인한 자동차 산업의 생산 차질 등이 발생한 가운데 특히 주목받는다.

중국의 반도체 생산능력 점유율은 2030년에 24%에 달해 세계 최대 규모가 될 가능성이 있으며 공급망에서 중국 의존이 이어지면 무역 규제를 통한 압력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다고 닛케이는 분석했다.

미국은 희토류의 약 80%를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으며 의약품도 최대 약 90%를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어 미중 관계가 악화할 경우 안심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