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 속 동생 살리고 숨진 누나와 소녀 구조 중 순직한 경찰

한 사고와 관련된 ‘2개의 비극’

김신규 기자(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21-02-27 21:39:04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감동과 안타까움이 동시에 느껴지는 사건이 미국에서 발생했다. 이 사건을 보도한 현지 언론은 "2개의 비극 발생"이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10대 소녀가 얼음물 속에 빠진 남동생을 구한 후 숨진데 이어 그 소녀를 구하던 경찰이 다시 목숨을 잃었기 때문이다.

 
 ▲미국 오하이오 주 로키포크 공원의 호수 선착장 부근에서 얼음이 깨져 물에 빠진 동생을 구하다 숨진 누나와 숨진 소녀를 구조하다 역시 물에 빠져 순직한 경찰에 대한 이야기가 안타까움과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사진은 로키포크 공원의 호수. (트위터 갈무리. 출처=연합뉴스)

ABC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2월 23일(현지시간) 저녁때 쯤 미국 오하이오 주 힐스버러 로키포크 주립공원의 호수 선착장 부근에서 16살 소녀와 13살 소년 남매가 놀다 얼음이 깨져 물속으로 빠졌다.

남동생은 누나의 도움으로 물 밖으로 나와 목숨을 건졌으나, 누나는 동생을 구하다 얼음 밑으로 빨려 들어가 나오지 못했다.

동생은 누나를 찾기 위해 애를 쓰다 근처에 있던 한 건설업자에게 누나를 살려달라며 도움을 요청했고, 건설업자는 오후 6시 30분께 소방서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대원은 바로 다이버들을 동원해 소녀를 수색했으나 사고 발생 5시간이 다 된 오후 11시쯤 소녀를 차가운 얼음물 속에서 구조할 수 있었다. 소녀는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결국 사망 판정을 받았다.

소방 당국은 누나가 동생을 구했지만 정작 본인은 나오지 못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당시 호숫물의 온도는 영상 2도 정도로 전주에 비해 많이 풀렸지만 여전히 차가운 상황이었다.

이날 현장에 투입됐던 15년 경력의 경찰관 제이슨 라고어 역시 얼음 밑의 소녀를 구조하는 과정에서 물에 빠져 순직했다. 검시관은 초기 조사 결과 라고어가 심장마비를 보인 듯하다고 밝혔다.

현지 경찰서장은 "사랑하는 동료가 어젯밤 업무 중 사망했다. 그 가족들에게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라고어에게는 아내와 두 명의 어린 아들이 있다.

경찰은 현재 미국을 덮친 북극 한파가 수그러들면서 얼음이 녹고 있다며 절대 얼음 위로 올라가지 말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