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간다 선교사 코로나로 중태…교민사회 한마음 대응

김민주 기자(jedidiah@goodtv.co.kr)

등록일:2021-07-29 11:13:33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동아프리카 우간다 한인 선교사가 코로나19 감염으로 한 달 넘게 중환자실에서 생사를 오가는 투병을 하는 가운데 현지 교민사회의 온정과 상부상조가 빛을 발하고 있다.
 
 ▲(왼쪽 위부터)코로나19 환자병실, 베데스다 선교병원 의료진, 선교사가 입원한 메디팔 병원, 우간다 수도 캄팔라 전경(사진=연합뉴스, 김경수 우간다 한인회장)

우간다 한인 선교사 P씨는 지난 6월 27일 재우간다 한인 코로나19 대응팀에 자신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대응팀은 대사관(대사 하병규), 한인회, 한인 선교사협회, 베데스다 선교병원 및 우간다 내 한인 의사들로 구성됐다.

P 선교사는 당초 감기나 말라리아인 줄 알고 있다가 심한 호흡곤란 증세로 긴급히 입원해야 할 상황이었다. 그러나 수도 캄팔라 국제병원(IHK)엔 병상이 없었고, 한인 선교사들이 세운 베데스다 선교병원의 앰뷸런스가 긴급 출동해 어렵사리 다른 코로나19 중환자 대응 병원에 입원을 시킬 수 있었다.

P 선교사의 상태가 좋지 않아 에어 앰뷸런스를 통해 긴급 귀국하는 방안도 거론됐으나, 다행히 입원 후 산소 공급을 받으면서 고비를 넘긴 듯했다. 그러나 갑자기 산소포화도가 급격히 낮아져 응급으로 기도삽관을 하고 인공호흡기로 호흡을 유지했다. 혈압을 높이는 약도 최대로 투여됐다. 지난 7월 9일 저녁에는 심정지까지 오는 위독한 상황까지 갔다. 그 이후에도 P 선교사는 고열과 함께 혈압이 떨어지는 등 위험한 상황을 맞았다가 안정됐다가를 반복했다.

28일(현지시간) 현지 병원 의사는 P 선교사의 폐 조직 95% 정도가 제 기능을 못할 정도로 섬유화됐다는 진단을 했다. 그러나 의사 출신 한인 선교사는 한국의 전문의에게 폐 컴퓨터단층촬영(CT) 영상을 보내 판독을 의뢰했다. 그 결과 "그렇게 평가하기는 어렵다"는 대답을 들었다. 생명이 그칠 정도의 절망적인 상황은 아니란 것이다.

김경수 우간다 한인회장에 따르면 교민들은 P 선교사가 중환자인 상태지만, 실낱같은 희망이라도 붙잡고 한마음으로 회복을 기원하고 있다. 전체 400명가량의 교민과 선교사, 주재원 중 짧은 기간 80명 이상이 P 선교사를 위해 재정을 모았다. 중환자 발생 때 그랬던 것처럼 이번에도 자발적으로 병원식 대신 한식 도시락을 만들어 제공했다.

김 회장은 "P 선교사 파송 교회에서 비싼 입원비를 부담한다고 하지만, 교민들도 십시일반 6천750달러(약 780만 원)를 모금했다"고 전했다.

현지 교민사회에서는 지금까지 30명 정도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지만, 이런 교민들의 온정 속에 기저질환이 있던 1명의 사망자를 제외하곤 모두 회복했다.

하병규 우간다 대사도 최근 KTV 국민 방송에 출연해 이런 한인사회의 단합과 상부상조를 높이 평가했다.

김 회장은 "해외 한인들이 모래알 같다는 일각의 비판도 있지만 이렇게 어려울 때 뭉치는 것을 보고 동포애를 느꼈다"면서 "마음을 모아 서로 위해주고 단결하는 가운데 이제 P 선교사가 회복하는 것만 남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