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재정당국·부처, 내년 예산 확장 편성 논의하라"

이정은 기자(amyrhee77@goodtv.co.kr)

등록일:2021-07-29 7:31:14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민생경제장관회의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내년 정부 전체 예산을 확장적으로 편성하기 위해 재정 당국과 부처들이 함께 논의하라"고 주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생경제장관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1.7.29(사진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민생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홍 부총리에게 이같이 지시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취약계층 금융부담 경감 대책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서민들 대출 연체는 코로나19라는 사회적 재난으로 발생한 것"이라며 연체 등으로 인해 신용등급이 낮아지거나 대출을 받기 어려워지는 일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정책서민금융을 연간 9조∼10조원 수준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2차 추경의 신속한 집행 등 적극적 재정 운용으로 코로나 재확산에 따른 민생경제 충격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석 서민물가에 대해서도 "8월에 계란 1억 개를 수입하는 등 충분한 양을 확보하는 등 선제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계란 부족은 소비자들에게도 피해가 될 수 있으니 수입 과정을 농림축산식품부와 특별히 살피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또 "양계업계는 살처분함으로써 방역에 협조했는데, 조류 인플루엔자(AI) 종료 후 보상이 너무 늦어졌다"는 지적도 했다.

한편 이 자리에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및 중저신용자 소상공인 긴급자금 지원을 신속하게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들의 이의제기에도 빠르게 피드백을 해줘야 한다"며 "지자체와 소득정보를 공유해 원활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해 보라"고 했다.

이어 "소상공인들의 성공적인 비대면·디지털 전환 스토리를 발굴해 확산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청년층 일자리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고, 문 대통령은 유망산업 분야 민간 기업의 청년 고용을 정부가 지원하는 '청년 고용 응원 프로젝트'를 더 활성화하라고 주문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