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 '해외주식' 주 고객층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주식 열풍 (PG)(사진출처=연합뉴스)

2030세대가 해외 주식 투자에 적극적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신한금융투자는 29일 올해 상반기 계좌를 개설한 투자자 40만명 중 해외 주식에 돈을 넣은 투자자 21%는 20대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10명 중 2명꼴로 해외 주식을한 셈이다. 30대 중 해외 종목에 투자한 비중도 18%로 조사됐다.

2030세대가 중장년층보다 해외 주식 투자에 적극적이라는 방증으로 풀이된다. 2030세대 전체로 보면 20%가 해외 주식을 매매했다. 반면 50대 투자자 중 해외 종목을 매매한 비중은 7.1%에 불과했으며 60대(5.3%), 70대 이상(5.6%)의 경우 이 비율이 5%대에 그쳤다. 40대 해외 투자자 비중도 12%로 2030세대보다 낮았다.

20~30대 투자자가 가장 많이 매매한 해외 종목은 애플이었다. 이들 중 15.8%가 최소한 한 번은 애플을 매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2030세대 신규 투자자는 애플에 이어 테슬라(4.3%), 스타벅스(3.8%) 순으로 가장 많이 사고 팔았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