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 인도 물자 2건 반출 승인…10개월만 재개

박애리 기자(arpark@goodtv.co.kr)

등록일:2021-07-30 7:44:3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통일부는 30일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협력 물자 반출 신청 2건을 승인했다. 지난해 9월 서해상 공무원 피격사건 이후 북한에 물자 반출을 잠정 중단한 지 약 10개월 만이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30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잠정 보류됐던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협력 물자 반출승인을 오늘부터 재개할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장관은 "10개월 만에 반출 승인을 재개하는 것"이라며 "민간단체의 요청과 북한의 보건, 영양 물품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오후 2건의 물자 반출 승인을 시작으로 향후 인도적 협력에 관한 사항은 반출 승인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 장관은 "인도주의 협력 과정에서 어떠한 정치적 의도도 개입시키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연락채널이 복원된 만큼 민간 교류협력도 재개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하지만 통일부는 이날 반출 승인한 인도 물자의 종류나 지원 주체 및 시기, 북측 사업 파트너 등을 일절 공개하지 않아 남북협력 추진의 투명성을 훼손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