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문 닫힌 북한…北 정보 부족, 대북정책 미궁으로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북한이 정권수립 기념일('9·9절') 73주년을 맞아 자정에 남쪽의 예비군격인 노농적위군과 경찰격인 사회안전무력의 열병식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사진출처=연합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발로 인한 대대적인 봉쇄정책을 펼치면서 북한 내부 정보가 차단된 상황이다. 이러한 폐쇄적인 분위기로 미국은 대북 정책에 영향을 미칠 북한 내부 압력이나 동향을 파악하기 어려워진 상황이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북한은 대유행 기간 최대 교역국인 중국을 향해서도 국경을 닫았다. 심지어 동물을 포함해 어떤 무단 침입 시 경고 없이 사격하라는 지시가 내려졌다는 보도도 있었다. 

이러한 북내 분위기는 외교관, 구호 요원, 기업인 등 외국인의 북한 탈출을 촉발했다. 이전에는 일부 서방 언론인이 취재를 위해 북한을 방문하고 AP통신은 평양 지국까지 있었지만 대부분 언론인은 북한을 떠난 상태다. 대다수 나라 역시 작년 초 식량과 의료 부족 때문에 외교관을 철수시켜 현재 중국, 시리아, 쿠바 등 일부 국가의 외교 인력만 남아 있다.

탈북자 수도 급감했다. 작년 2분기에 단 2명의 탈북자가 한국에 입국했는데, 이는 적어도 18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WP는 주민의 휴대전화 불법사용 단속이 심해져 정보원과 정해진 시간에 통화하는 것이 더욱 어려워졌다는 내부 소식을 전해졌다. 

모든 정보와 실마리가 닫힌 상황에서,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의 수미 테리 선임연구원은 전문가들이 대북 정책 결정을 하는데 더욱 어려워졌다고 지적했다. 

미 평화연구소의 프랭크 엄 선임연구원은 조 바이든 행정부의 최근 북한 여행금지 조처 연장, 북한이 반대한 한미연합군사훈련 실시가 북한과 거리를 더욱 멀게 했다며 북한과의 관여 부족이 가장 큰 장애물이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