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1차접종률 금주 70% 돌파한다

하나은 기자(onesilver@goodtv.co.kr)

등록일:2021-09-12 9:33:4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으면서 1차 접종률도 빠르게 올라가고 있다. 추석 연휴(9.19∼22) 전까지 전 국민의 70%에게 1차 접종을 마치겠다는 목표는 이미 가시권에 들어왔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으면서 1차 접종률도 빠르게 올라가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1차 접종률 9일 집계 기준 한국 62.66%, 일본 62.16%, 미국 61.94%
접종완료율은 미국 52.76%, 일본 50.04%…우리는 아직 38.6%


12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1차 접종자는 3천280만966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천134만9천116명)의 63.9%에 해당한다.

1차 접종률은 지난 7일 오전 10시 30분께 60.1%를 기록해 60% 선을 넘은 이후 일별로 61.0%→61.8%→62.6%→63.9%를 나타내며 하루에 약 1% 포인트(p)씩 상승하고 있다.

특히 1차 접종률 기준으로는 우리보다 앞서 접종을 시작한 미국과 일본도 앞선 상황이다.

국제 통계 사이트 '아워 월드 인 데이터'의 집계를 보면 지난 9일(현지시간) 기준으로 국내에서 한 차례 이상 백신을 맞은 사람의 비율은 62.66%로, 미국(61.94%)과 일본(62.16%)보다 높았다.

미국이 지난해 12월 14일(현지시간), 우리는 이보다 두 달여 정도 늦은 올해 2월 26일부터 백신 접종이 진행된 점을 고려하면 출발은 늦었지만 빠른 속도로 따라 잡은 셈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백신 접종 개시는 미국에 비해 일부 늦었다고 하더라도 백신에 대한 거부감보다는 신뢰, 호응도에 따라 1차 접종률이 미국과 유사한 수준에 다다른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지금과 같은 접종 속도라면 정부의 목표는 19일 이전에 충분히 달성될 전망이다.

전 국민의 70%인 누적 3천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치려면 앞으로 약 320만명이 더 접종해야 한다.

현재 18∼49세 연령층의 접종이 한창인 데다 네이버·카카오앱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활용한 당일 신속 예약이나 의료기관의 예비명단을 활용한 '잔여 백신' 접종자가 하루 평균 6만여명에 이르는 점을 고려하면 접종 목표 달성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백신별로 정해진 횟수를 모두 맞은 접종 완료율도 10월 말까지 70%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전날 0시 기준 접종 완료율은 38.6%로 아직 저조한 편이다. 이는 또한 미국(52.76%·이하 9일 기준)과 일본(50.04%)에 비해서도 크게 낮은 수준이다.

이에 정부는 잔여 백신 활용도를 높이는 것을 비롯해 접종률 제고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잔여 백신은 1차 접종만 예약할 수 있는데 모바일앱 당일 예약 서비스를 통해 2차 접종까지 예약할 수 있도록 관련 시스템을 손보고 있다. 개선된 시스템은 추석 이후 이용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메신저 리보핵산(mRNA) 계열인 화이자·모더나 백신의 접종 간격이 다시 단축될 가능성도 거론된다.

당초 화이자는 3주, 모더나는 4주 간격으로 1·2차 접종이 권고됐지만 백신 수급 불안 속에 두 백신의 접종 간격이 4주로 통일됐다가 지금은 6주까지 늘어난 상황이다.

방역 현장 안팎에서는 4차 대유행이 두 달 넘게 이어지는 데다 전파력이 강한 '델타형' 변이가 유행을 주도하고 있는 만큼 접종 간격을 다시 단축해 접종 완료율을 신속히 끌어올려야 한다는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