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저강도 무력시위로 분석돼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북한 국방과학원은 9월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장거리순항미사일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사진출처=연합뉴스)

북한이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 대신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통해 저강도 무력시위에 나선 것으로 평가된다.

조선중앙통신은13일 "국방과학원은 9월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장거리순항미사일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발사된 장거리순항미사일들은 우리 국가의 영토와 영해 상공에 설정된 타원 및 8자형 비행궤도를 따라 7,580초를 비행하여 1,500㎞ 계선의 표적을 명중했다"고 전했다. 

이번 시험발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불참한 가운데, 정치국 상무위원인 박정천 당 비서와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전일호 국방과학원 당비서의 참관 하에 시행됐다.

박 비서는 "당중앙위원회의 위임에 따라 장거리순항미사일의 성공적인 개발을 이루어낸 국방과학자들과 군수노동계급에게 열렬한 축하와 감사를 전했다"고 말해 김 위원장의 위임에 따른 것임을 밝혔다.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결의를 위반하지 않는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함으로 저강도 무력시위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순항미사일은 정밀 타격은 용이하지만 속도는 탄도미사일보다 느리며, 탄도미사일은 탄두부의 무게가 무거워 핵탄두 등을 실을 수 있지만, 순항미사일에 핵탄두를 탑재하려면 소형화를 통해 탄두 무게를 줄여야 한다.

올해 북한의 무력도발 시위는 이번이 네번째다.  앞서 북한은 바이든 미 대통령 취임 직후인 지난 1월 22일과 3월 21일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데 이어 같은 달 25일에는 처음으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해당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