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만난 이재용 "삼성, 3년간 청년일자리 3만개 창출"

박애리 기자(arpark@goodtv.co.kr)

등록일:2021-09-14 5:01:2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서울 서초구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교육 현장을 방문해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출처=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김부겸 국무총리와 청년 교육 현장에서 만나 앞으로 3년간 3만개의 청년 일자리 창출에 나서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4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 측과 간담회를 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 측에서는 김 총리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등이, 삼성에서는 이 부회장과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등이 각각 자리했다.

이 부회장이 김 총리를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지난달 13일 가석방으로 출소한 이후 한달 만에 첫 대외 행보다.
 
김 총리는 간담회에서 "마침 청년주간(11~18일)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 삼성과 함께 청년 일자리 확대를 발표할 수 있게 돼 더욱 뜻깊다"며 "정말 국민의 기업 삼성다운 과감한 결단"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삼성은 가치 있는 사회공헌을 하고, 기업들은 삼성이라는 최고의 기업에서 교육된 인재를 채용하고, 우리 사회는 청년 일자리가 늘고, 대한민국의 국가경쟁력은 강해질 것"이라며 "정부를 대표해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올리겠다"며 이 부회장에게 인사했다.
 
삼성그룹은 간담회에서 취업연계형 SSAFY 교육생을 연간 1천명 수준에서 내년부터 2천명 이상으로 증원하겠다고 밝혔다.
 
SSAFY는 만 29세 이하 취업준비생·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1년간 운영하는 취업연계형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이다. 삼성이 모든 비용을 부담하고 교육생에게 월 100만원의 교육보조금을 지급한다.
 
특히 삼성은 청년창업을 지원하는 'C랩 아웃사이드'(청년창업지원), 중소·중견기업 생산성 향상을 돕는 '스마트공장' 사업 등 기존 사회공헌사업을 확대하고, '지역청년활동가 지원사업'을 신설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직·간접 고용인원을 통틀어 연 1만개, 3년간 총 3만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약속했다.
 
간담회에 이어 김 총리와 이 부회장은 서울·부산·대전·광주·구미 전국 5개 지역 SSAFY 교육생과 강사진, 국내 중견기업 대표 등과 화상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해법을 논의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