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청년갑부, 파산 뒤 잠적…38억여원 현상금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2010년 여배우 처샤오(車曉)와 결혼식 당시 리자오후이(李兆會)(사진출처=연합뉴스)

한때 중국의 청년 갑부였던 리자오후이가 채무를 갚지 않고 잠적하자 거액의 현상금이 걸렸다.

17일 중국매체 관찰자망에 따르면 채권자 메이진(美錦) 에너지그룹은 리자오후이(李兆會) 및 상하이(上海) 하이보신후이(海博?惠) 국제무역회사를 상대로 보상청구권 소송을 걸었다. 

1981년생인 리자오후이는 2008년 125억 위안(약 2조2,000억원)의 자산 보유로 중국 최고 부자 순위에 올랐다. 

그는 산시성 최대 민영기업이자 2번째로 큰 철강기업이었던 하이신(海?)그룹의 회장이었으며, 2010년 여배우 처샤오(車曉)와의 결혼식에서 웨딩카 수백 대를 동원한 호화결혼식을 열어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하이신그룹이 2014년 철강 과잉생산과 불경기, 금융기관의 대출 회수 등으로 파산하면서 하이신그룹의 부채 및 대외담보액 규모가 104억6,000만 위안(약 1조9,000억원)을 넘어서면서 중국 내 최대 민영기업 파산 건으로 기록됐다.

채권자인 메이진그룹은 당시 이 회사의 채무에 대한 연대책임을 진 뒤 이를 갚도록 요구했지만 하이보신후이나 리자오후이 측은 상환하지 않았다. 이후 하이보신후이 측은 상환능력이 없다고 밝혔고 리자오후이는 행방불명된 상태다. 

이에 메이진 그룹은 현상금 최고 2,100만여 위안(약 38억3,000만원)을 걸었고 중국 온라인상에서는 고액의 현상금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