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치료 전국 확대…'위드코로나' 시동 건 정부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확진자 폭증에 경기도 재택치료·생활치료센터 확대 (CG)(사진출처=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택치료가 전국적으로 확대된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전국적으로 재택 치료를 확대하기 위해 시도별로 전담 조직을 꾸리고 대상자 확대 및 재택 치료자 건강관리계획을 수립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재택치료는 무증상·경증 환자를 대상으로 집에서 자가치료를 하다가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대면 진료를 하는 방으로 현재까지 제한적으로 진행돼 왔다. 그러나 정부가 '위드(with) 코로나'로 방역 체계 전환으로 시동을 걸면서 재택치료를 확대할 계획을 밝힌 것이다. 

이미 경기도는 재택치료 전단팀인 '홈케어 운영단'을 꾸리고 50세 미만의 성인 1인 가구에도 재택치료를 허용하고 있으며, 강원도 역시 최근 전단팀을 꾸려 재택치료를 확대하는 등 일부 지역에서는 재택치료 규모를 꾸준히 확대해 왔다.

이 통제관은 "현재 경기도와 강원, 서울, 인천, 제주 등에서 재택 치료를 시행하고 있는데 작년 말부터 현재까지 총 3,500명을 대상으로 재택 치료를 하고 있다"며 "재택 치료 환자가 혹시라도 고열 등 건강상 이유가 발생하면 센터에서 1∼3일 관리하고 특이사항이 없으면 집으로 돌아가는 식인데 이상이 있으면 전담병원으로 옮기는 체계"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통제관은 "재택 치료 추진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재택 치료 건강보험 수가를 신설하고 환자 관리 시스템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