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공간의 대표 '종로서적' 14년 만에 부활

박은정(nemo.8626@gmail.com) l 등록일:2016-12-22 15:42:1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내 대형서점의 시작점이었던 '종로서적'이 14년 만에 종로1가에 부활한다. 지난 9월 중순까지 반디앤루니스 종로타워점에 있던 종로타워 지하 2층에 종로서적이 23일 문을 열게 됐다.

종로서적은 예수교서회가 1907년 종로2가에 문을 연 서점으로, 시민들의 문화공간이자 만남의 장소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었다. 그러나 1980년대 이후 교보문고와 영풍문고가 종로에 잇따라 문을 열고 온라인서점이 등장하면서 2002년 문을 닫게 됐다.

이후 출판계들이 95년 역사의 종로서적을 부활시켜야 한다고 제기했고, 이번에 다시 문을 열게 된 것이다.

새롭게 개장한 종로서적은 사업 주체가 과거와 다른 점이 차이점이다. 영풍문고 임원 출신의 서분도 대표가 '종로서적판매'를 설립해 서점을 운영한다.

서분도 대표는 "새로운 종로서적은 책을 쉽게 찾을 수 있고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서점을 지향한다"며 "만남의 장소였던 옛 종로서적을 복원한다는 취지에 맞춰 서점 앞에 '만남의 광장'을 만들겠다"고 계획을 소개했다.

그는 "만남의 광장은 파주 '지혜의 숲' 같은 곳으로 꾸며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머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