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영예 '국회의원상' 거부하는 춘천지역 학생들…왜?

정원희(juventus88@hanmail.net)

등록일:2017-01-04 17:26:3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졸업 시즌이 다가오는 가운데, 강원 춘천지역 학생들과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국회의원상 거부 움직임이 일고 있다. 보통 졸업식에서 지역 국회의원들이 주는 상은 최우수 학생에게 수여돼 수상자에게는 개인의 영예이자 가문의 영광이 되는 만큼, 이러한 행동에 관심이 쏠린다.
 
강원 춘천지역 한 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A군은 졸업식에서 학교생활 및 성적 우수학생으로 뽑혀 국회의원상을 받게 됐지만, 부모를 통해 학교 측에 수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이유는 해당 학교가 위치한 지역구 국회의원이 최근 잇따른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기 때문.
 
학교 측은 부모에게 ‘그래도 최고의 상인 만큼 학생의 미래를 위해 받는 것이 좋지 않겠냐’고 만류했지만, A군의 부모는 “국정 농단 사태로 온 국민이 촛불을 들고 있는 상황에서 여전히 이를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잇단 망언으로 국민들에 상처와 실망감을 주고 있는 김 의원의 상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춘천에서 이와 같은 현상은 단지 A군의 사례에 한정된 것이 아니다. 아예 학교 측에서 김 의원이 주는 국회의원상을 거부한 곳도 20∼30군데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내 한 초등학교 학부모회는 올해 졸업식에서 김 의원의 상을 받지 않겠다고 결의해 학교 측에 통보했으며, 최근 졸업식을 치른 어떤 중학교는 시상 부문에서 국회의원상을 제외하기도 했다.
 
춘천지역 학교 관계자는 “국회의원상의 의미가 크지만 '올해는 아니'라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특히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현 시국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만큼, 논란이 될 수도 있는 상을 주고 받는 게 도리가 아니라는 공감되고 형성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구 국회의원 표창은 일선 학교의 신청으로 결정되며, 현재 입장을 정하지 못한 지역 내 다른 학교들 역시 학교 구성원들의 의견 수렴에 나섰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