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압'으로 전시 못한 <세월오월> 그림, 광주서 전시

김주련(giveme0516@goodtv.co.kr) l 등록일:2017-01-06 16:05:4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정치적 외압으로 전시를 하지 못했던 홍성담 화백의 <세월오월> 작품이 오는 3월 광주에서 전시된다.ⓒ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했다는 이유로 전시가 좌절됐던 홍성담 화백의 <세월오월>이 오는 3월 전시될 예정이다.
 
광주시립미술관은 3~4월 세월호 추모전으로 홍성담 특별전을 연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홍 화백을 비롯한 작가 60여 명이 가로 10.5m와 세로 2.5m 크기로 광주민중항쟁 당시 시민군과 대인시장에서 주먹밥을 나눠주던 오월 어머니가 세월호를 힘차게 들어올리는 장면을 그린 <세월오월>이 전시된다.
 
<세월오월>은 당시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과 박정희 전 대통령이 허수아비 모습의 박근혜 대통령을 조종하는 모습이 담겨 논란이 일었다.
 
광주시는 홍 씨에게 '전시기획과 다르다'며 수정을 요구했고, 홍씨는 박 대통령 모습 대신 닭을 그려 수정했지만 광주시가 전시 여부를 결정하지 않아 결국 전시가 무산됐다.
 
최근 윤장현 광주시장이 전시가 무산된 이유에 대해 김종 전 차관의 '외압'이 있었다고 시인해 논란이 일었고 결국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수사에 나섰다.
 
홍씨는 이번 전시에 세월호 관련 그림과 영상 작품 30여 점을 선보일 계획이다.
 
광주시립미술관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 3주기를 맞아 준비한 전시로 홍성담 작가 측과 구체적인 전시 일정과 작품 규모를 협의하고 있다"며 "크기가 큰 걸개그림 <세월오월>은 1층 전시실에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 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 기간에만 제공됩니다.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 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