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비대위 구성 불발…인명진 위원장 '위기' 맞나

홍의현(honguihyun@gmail.com) l 등록일:2017-01-06 17:33:1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상임위 불발 후 고민하는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과 정우택 원내대표.(사진제공=연합뉴스)

새누리당이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에 난항을 겪고 있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국회에서 상임전국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비상대책위원을 추인하려 했지만, 정족수 미달로 결국 무산됐다.
 
이로써 비대위 구성을 완료해 서청원, 최경환 의원을 포함한 친박계 핵심에 대한 인적청산을 추진하려 했던 인 위원장의 계획은 불발됐다.
 
당 지도부는 개의 예정 시간인 오후 2시부터 약 1시간 40분간 위원들을 기다렸지만, 끝내 회의 성립을 위한 정족수를 채우지는 못했다. 정족수는 상임전국위 재적위원 52명의 과반인 27명이다.
 
때문에 이번 상임위 개최 무산에 친박 핵심 인사들의 조직적 움직임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당 지도부 내에서 제기되고 있다.
 
인명진 위원장은 "이 사태는 나라를 망친 패거리 정치의 민낯을 국민 여러분에게 낱낱이 보여주는 것"이라며 "당을 잘 추슬러서 국민께 크게 봉사할 수 있도록 개혁에 앞장서겠다"고 말헀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확인한 참석 예정자만 36명 정도 됐다"며 "여기에 다 왔는데 반대작업 때문에 들어오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방해하는 세력들이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당 지도부는 이르면 다음 주 중 상임전국위원을 일부 재조정해 의결 정족수를 낮춘 뒤 다시 개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