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대북제재 이후 공개활동 감소…경제행보 주력

김준수(kimjunsu2618@hanmail.net)

등록일:2017-01-10 15:58:1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공개 대외활동이 2013년 이후 감소 추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통일부가 노동신문 보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김정은의 공개활동은 2012년 151회에서 2013년 212회로 늘었다가 2014년 172회, 2015년 153회, 지난해 132회로 감소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김정은이 집권 초기에는 자신의 이미지를 널리 알리기 위해 공개활동을 많이 했는데 이제는 어느 정도 정권 안정에 자신감이 있어 굳이 그럴 필요가 없기 때문에 공개활동 전체 횟수가 줄어든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김정은 공개활동을 분야별로 보면 경제 37.1%, 군(軍) 35.6%, 정치 20.5%, 사회 5.3% 순으로 나타났다.
 
이어 "지난해 1분기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광명성호) 발사 등으로 군 분야 공개활동에 집중하다가 대북제재가 본격화한 4월부터는 민생ㆍ경제 행보에 주력했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평양이 61%로 압도적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강원도가 13%로 뒤를 이었다.
 
김정은의 공개활동을 수행한 북한 간부들을 보면 조용원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47회),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40회), 최룡해 당 중앙위 부위원장(32회), 오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25회), 리만건 당 중앙위 부위원장(19회), 마원춘 국무위원회 설계국장(18회) 순이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