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국산 화장품 11t 수입 불허…'사드 갈등' 영향?

김준수(kimjunsu2618@hanmail.net) l 등록일:2017-01-10 16:10:3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중국 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이 새해 들어 처음으로 지난 3일 '2016년 11월 불합격 화장품 명단'을 발표했는데 수입 허가를 받지 못한 제품 28개 중의 19개가 애경, 이아소 등 유명 한국산 화장품이었다. 해당 한국산 제품만 총 1만1천272㎏에 달하며 모두 반품 조처됐다.(사진제공=연합뉴스)
 
한국과 중국이 한반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놓고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가운데 최근 한국산 화장품이 무더기 수입 불허된 것으로 확인됐다.
 
수입 불허로 반품된 한국산 화장품만 11t으로 국내 화장품 업계에 미치지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10일 중국 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이하 질검총국)이 발표한 '2016년 11월 불합격 화장품 명단'에 따르면, 수입 허가를 받지 못한 제품 28개 중 19개가 애경, 이아소 등 유명 한국산 화장품인 것으로 파악됐다.
 
불합격한 한국산 화장품은 크림, 에센스, 클렌징, 팩, 치약, 목욕 세정제 등 중국에서 잘 팔리는 제품이 거의 다 포함됐으며, 28개 불합격 제품 중 영국산과 태국산 화장품을 빼면 19개가 모두 한국산이었다.
 
이아소의 로션 시리즈2 세트, 영양팩, 에센스, 각질 제거액, 보습 영양 크림, 메이크업 베이스, 세안제, 자외선 차단 로션 등은 유효 기간 내 화장품을 이용할 수 있다는 등록 증명서가 없다는 이유로 불합격 통보를 받았다.
 
코코스타 장미팩은 신고 제품과 실제 제품이 불일치, 담아 캐어 샴푸와 라이스 데이 샴푸는 다이옥세인 함량 초과, 애경 목욕 세정제는 제품 성분이 변경됐다며 수입을 불허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들 제품은 지난 11월에 허가를 받지 못한 한국산 화장품들로 질검총국이 관련 조치를 한 뒤 이번에 발표한 것으로 안다"며 "수입 불허 대상 화장품 중 유독 한국산이 다수를 차지해 최근 사드 등의 문제로 인해 한국산 화장품에 대해서도 규제가 강화된 게 아닌가 하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에서 한국 드라마, 한류 연예인과 더불어 한국과 관련해 가장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한국 화장품이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지난 7일 '한국이 사드 때문에 화를 자초하고 있다'는 제하의 사평(社評)에서 "중국인들은 한반도 상황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갖고 있으며 한국이 미국 편에 서기로 선택한다면 한국 화장품 때문에 국익을 희생하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아모레퍼시픽[090430]과 한국콜마[161890] 등 한국 화장품 관련 기업들의 주가도 사드 배치로 한·중 갈등이 커지면서 급락을 면치 못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의 주가는 지난해 7월 8일 한미 양국이 사드 배치를 공식 발표한 이후 지난 9일까지 6개월 만에 반 토막이 났다.
 
한편, 질검총국은 지난 3일 공고를 통해 한국산 버터 캔디, 초콜릿, 떡볶이, 현미 과자 등 식품류 2천637㎏에 대해서도 유통 기한 초과 등을 이유로 반품 또는 소각 처리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