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당 쪼갠 文, 대선 후보 말도 안 돼"

홍의현(honguihyun@gmail.com) l 등록일:2017-01-11 17:52:2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제공=연합뉴스)

보름달 지고 초승달 뜬다…文 겨냥 날선 비판도
 
박원순 서울시장은 11일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대선 본선에서 이길 수 있는 후보를 선출해야 하며 이를 위해 야권의 공동경선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야권이 분열된 경우에는 연대를 이뤄야 하는데 시간이 없다"면서 "국민완전경선 투표제를 도입해 국민의 뜻이 온전히 반영되고 역동적이며 감동적인 경선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현재 대권 주자 지지도 1위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 "호남분열과 당의 패권적 운영 책임을 벗어날 수 없다"고 견제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또한 "문 전 대표가 당 대표로 있던 시절에는 모든 선거에서 졌고 당도 쪼개졌다"며 "그 책임을 지고 물러난 사람이 다시 대선 후보로 나선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의 지지율에 대해서는 "보름달은 이미 찼으니 이제 기울고 초승달이 이제 보름달이 되는 법"이라며 평가절하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