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교육 개혁 위해 '서울대ㆍ수능ㆍ교육부' 폐지해야"

정원희(juventus88@hanmail.net)

등록일:2017-01-12 11:31:23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박원순 서울시장이 교육 개혁 방안으로 ‘서울대학교 폐지 및 국공립대 통합캠퍼스 구축’ 등을 주장했다.
 
12일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박원순 서울시장 초청 토론회 입시지옥에서 해방ㆍ교육혁명의 시작’에서 대표 발제자로 나선 박 시장은 ‘교육 혁명을 위한 10대 개혁방안’을 제안했다.
 
그는 이날 개혁방안 첫 번째로 “서울대학교를 폐지하고 대학서열화를 해소해야 한다”고 제언하며 “국공립대학교 통합 캠퍼스를 구축해 전국 광역시도에서 서울대와 동일한 교육 서비스를 받도록 하겠다”고 피력했다.
 
방안으로 △교원 순환 강의 제도화 △교양수업 캠퍼스 교환 및 모바일 수강 등을 제시하고 “교육과정과 학사관리·학점을 교류하고 학위를 공동으로 수여하도록 할 것”이라면서 “전국 국공립대를 서울대와 같은 수준으로 끌어울리면 서울대를 정점으로 한 대학서열화를 해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입 선발 전형 간소화 방안으로 수능 폐지를 천명한 박 시장은 “변별력 문제 등으로 이미 대학에서도 외면 받는 지금의 수학능력시험을 전면 재검토 및 미국의 SAT와 같은 대입자격고사로의 전환을 고려할 것”이라며 “창조 역량을 키우는 데 중점을 둔 학생부 성적 중심 전형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의 국정교과서 논란을 의식한 듯 “정권 기호에 맞는 교육을 강요하는 중앙집권적 통제기구인 교육부를 폐지해야 한다”며 “교육부의 일상 행정ㆍ지원업무는 시도교육청으로 대폭 이양하고 종합 기획업무는 독립적인 ‘국가백년대계위원회’가 수행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 외에도 대학 입학금 폐지와 함께 국공립대 반값등록금의 전면 시행으로 무상교육의 단계적 확대를 주장하는 한편, 영유아 보육 복지 확대 계획도 전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