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미 3자 정상회담, 북미회담서 결정할 문제"

홍의현(honguihyun@gmail.com)

등록일:2018-05-31 11:17:2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제공=연합뉴스)

"靑 직원 파견은 7월 싱가포르와의 정상회담 준비"

청와대는 31일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는 북미정상회담에서 결정될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연동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미리 준비하거나 대비할 생각은 전혀 없다"면서 "통보가 올지 안 올지 모르지만 통보해 오면 준비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싱가포르 방문을 염두에 두고 현지에 직원을 파견한 것으로 파악됐다.

청와대는 이를 두고 "7월로 예정된 한국과 싱가포르의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사전답사 차 직원을 파견한 것"이라며 "남북미 정상회담 준비와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종전선언 가능성과 관련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미 접촉에서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 문제가 논의되는가'라는 물음에 "알지 못한다"며 "청와대의 입장은 '남북미 3자 회담을 희망한다'고 말한 대통령 발언 상의 맥락에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두 번째 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하면서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할 경우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을 통해 종전선언이 추진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일부 외신이 북미정상회담 직전 북중러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을 제기한 데 대해 이 관계자는 "파악하고 있는 게 없다"고 대답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