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 '허위사실공표'로 김영환·김부선 고발

홍의현(honguihyun@gmail.com)

등록일:2018-06-26 16:31:43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 측은 6.13 지방선거 운동 기간 '여배우 스캔들' 의혹을 제기한 바른미래당 김영환 전 경기도지사 후보와 여배우 김부선 씨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로 검찰에 고발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영환·김부선 주장은 명백한 거짓" 주장

이재명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은 26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전 후보와 배우 김 씨가 '서울 옥수동 김 씨의 집에서 이재명 당선인과 김 씨가 밀회를 나눴다'는 주장은 명백한 거짓"이라고 밝혔다.
 
가짜뉴스대책단은 "김 전 후보는 '비가 엄청 오는 2009년 5월 22일에서 24일 사이에 김부선 씨가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문하러 내려가던 도중 이재명 당선인으로부터 옥수동 집에서 만나자는 전화를 받고 두 사람이 밀회를 가졌다'고 주장한 바 있다"며 선거운동 기간 김 전 후보의 발언을 지적했다.
 
가짜뉴스대책단은 이어 "노 전 대통령 서거일인 5월 23일부터 영결식이 있었던 29일까지 서울에서 비가 왔던 날은 23일 뿐이고, 23~24일 김부선 씨는 제주 우도에 있었다"고 말했다.
 
대책단은 그러면서 2009년 5월 23~24일 우도 올레에서 찍은 김부선 씨의 사진을 담은 인터넷 포털 블로그 내용을 증거로 공개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당선인은 23일 서거 당일에 봉하로 조문을 갔고 24~29일 분당에 분향소를 설치하고 상주로서 분향소를 지켰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영환 전 후보는 성명을 발표하고 "이재명 당선인과 김부선 씨의 주장이 상반돼 김부선 씨가 몇 년 전부터 공개 토론을 제안해왔다"며 "이재명 당선인이 진실을 밝히기 원한다면 직접 고소해서 두 사람의 대질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앞서 "여배우 스캔들에 대한 해명을 거짓"이라며 지난 7일 이 당선인을 고발해 현재 분당경찰서에서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