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휴가, 국내여행 ‘대세’

김신규 (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18-07-16 15:15:1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바야흐로 여름휴가시즌이 돌아왔다. 본격 휴가철을 앞두고 우리 국민들의 80% 가량은 올해 휴가여행으로 ‘국내여행’을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즉 국민의 55.2%가 여름휴가를 계획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82.6%가 국내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것이다.
 
 ▲올 여름 휴가는 국내여행을 선호하는 추세인 가운데 강원도가 가장 인기 있는 휴가지로 선정됐다. ⓒ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관광공사,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국민들의 여름휴가 여행 계획을 파악하는 ‘2018년 하계휴가 실태조사’의 경우 이번 여름휴가 여행을 계획한 응답자 비율 55.2%는 ▲구체적인 여행 계획이 있는 응답자(27.3%) ▲휴가 여행을 다녀올 가능성이 높은 응답자(26.5%) ▲이미 휴가를 다녀온 응답자(1.4%) 비율의 합이다. 이는 지난해 조사 결과(52.1%)와 비교했을 때 3.1%p증가한 수치이다.
 
국내여행 계획 응답자의 방문 목적지로는 강원도(32.1%)가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경상남
도(12.7%) ▲경상북도(10.4%) ▲전라남도(9.9%) ▲경기도(9.3%) 등의 순이었다.
 
휴가 여행 출발 시기는 7월 중순부터 8월 중순(7.16~8.12) 사이에 85.5%가 집중됐다. 일자별로는 7월 28일(토)이 20.3%로 가장 높고, 7월 27일(금) 8.0%, 8월 3일(금) 7.7%, 8월 2일(목) 6.8%로 순으로 나타나 7월말에서 8월초에 여름휴가 여행객이 가장 많이 몰릴 전망이다.
 
 
국내여행 계획 응답자의 예상 지출액은 평균 25만 9,000원으로 지난해보다 3,000원이 늘었다. 또한 지난해에 비해 20만 원 이상~30만 원 미만(30.5% → 29.8%), 30만 원 이상~50만 원 미만(30.3% → 19.5%) 지출 예정자가 감소한 반면 50만 원 이상~100만 원 미만(8.6% → 12.8%), 100만 원 이상(1.3% → 2.4%) 지출 예정자가 늘어나 평균 지출액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10만 원 미만(0.4% → 2.6%)과 10만 원 이상~20만 원 미만(29.0% → 32.9%) 지출 예정자도 증가해 국내여행의 영역이 고급(럭셔리) 여행과 가성비를 중시하는 알뜰 여행 전반으로 확장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한편 여름휴가 기간은 2박 3일(40.9%)이 가장 많고, 1박 2일(28.9%), 3박 4일(18.5%)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국내로 여름휴가를 떠날 때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자가용(78.0%)이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비행기(8.6%) ▲철도(4.7%) ▲고속·시외버스(4.3%) 등이었다. 숙박시설은 펜션(37.5%)의 비율이 가장 높은 가운데 가족·친지집(17.7%), 콘도미니엄(12.0%)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정부는 관광공사와 함께 7~8월 동안 국민들이 휴가를 사용해 여름 국내여행을 다녀올 수 있도록 여름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여름 휴가철 국내여행이라도 특별히 주의해야 할 사항들이 있다. 특히 우발적 성범죄의 빈도도 높아 주의해야 한다. 휴가지에서 야간에 혼자 이동하는 것은 범죄의 표적이 되기 쉬워 가급적 삼가야 한다. 이외에도 과도한 음주에 따른 범죄노출, 공공장소의 몰카 범죄 등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