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중개사 "하반기 서울·수도권 아파트 보합"

홍의현(honguihyun@gmail.com)

등록일:2018-07-16 20:52:3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수도권 外 지방 아파트는 '하락세' 점쳐
 
부동산 공인중개사 약 2명 중 1명은 올해 하반기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의 주택 매매, 전셋값이 모두 보합세(가격 변동이 거의 없이 그대로 유지되는 시세)를 보일 거라고 전망했다.
 
한국감정원은 전국의 협력공인중개사 6천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48.1%가 하반기 주택 매매가격의 보합세를 예상했다고 밝혔다.
 
이는 한국감정원 부동산연구원과 민간 연구기관에서 하반기 전국 주택가격의 하락세를 예상한 것과는 다소 다른 결과다.
 
지역별로 서울 및 수도권 집값의 보합세를 점친 응답이 각각 62.3%, 55.4%였고,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은 서울이 25.5%, 수도권이 37%로 각각 나타났다.
 
이에 비해 서울 아파트값이 상승할 것이라는 응답은 12.2%, 수도권 아파트값이 오를 것이라는 공인중개사는 7.6%에 그쳤다.
 
서울·수도권과 달리 지방 아파트값은 '하락'을 꼽은 응답이 55.3%로 우세했고, 보합이 40.4%로 뒤를 이었다.
 
집값 하락 원인으로는 공급물량 증가(38.8%), 대출 규제 강화(24.0%), 보유세 개편 및 다주택자 규제 등 정부 정책(20.2%) 등의 순으로 응답이 많았다.
 
전세시장에 대해서도 전국적으로 '보합'을 점친 응답이 55.0%로 가장 많았다.
 
서울의 경우 64.7%가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고 30.6%는 하락을, 4.7%는 상승을 각각 점쳤다.
 
수도권은 보합세라는 응답이 55.4%로 절반을 넘었으나 하락을 꼽은 응답도 40.7%로 타지역보다 높았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