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수준 ‘폭염’ 피해 속출…정부 긴급대책 마련

윤화미(hwamie@naver.com)

등록일:2018-07-23 16:23:53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연일 계속되는 불볕더위가 한반도를 뒤덮고 있다. 전국에서 34~38도의 고온현상이 이어지면서 피해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정부는 재난 수준의 폭염 피해를 막기 위해 긴급 대처에 나섰다.
 
전국에서 34~38도의 폭염이 이어지면서 피해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곳곳에서 폭염 사건 사고 잇따라
 
23일 현재 이미 폭염으로 이달에만 7명이 사망했다. 역대 최악의 더위가 닥친 1994년 ‘대폭염’ 때처럼 일사병과 열사병 등 온열질환 사망자가 급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전국 곳곳에서 더위를 못 이겨 폐사한 가축도 속출하고 있다. 폭염으로 이미 79만 마리가 폐사했고 약 42억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이는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28% 증가한 수치다.
 
곳곳에서 시설 피해가 잇따랐는데, 14일 대구의 한 백화점에서 폭염으로 배관이 달궈지면서 스프링클러조차 불이 난 것으로 착각하고 물을 내뿜었다.
 
전국의 콘크리트 도로는 햇볕 공습에 휘어버렸고 도로 곳곳이 불룩 솟아올랐다. 서해안 고속도로는 휘고 솟아 울퉁불퉁해졌다. 스테인리스를 실은 화물차는 열 때문에 불이 났다. 소방청에 따르면 폭염 관련 구급 출동은 11일 이후 1주일 간 전년 대비 295%의 증가율을 보였다.
 
과다한 전력 사용으로 정전 우려도 높아졌다. 앞서 정부는 하계 전력수급대책을 내놓은 바 있다. 8월 2~3주에 8830만Kw로 예상했다. 하지만 현 시점에서 볼 때 조기에 최대 수요를 넘길 가능성이 커, 일각에서는 블랙다웃(대정전) 사태를 우려하고 있다.
 
정부, 폭염 피해 줄이기 대책 나서
 
폭염이 재난 수준으로 심각해지면서 정부도 발빠른 대책에 나섰다.
 
정부는 폭염으로 비상이 걸린 농축산업계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에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가축 폐사, 농산물 생산성 저하 등 폭염 피해를 줄이기 위해 농업재해대책상황실을 6월 5일부터 10월 15일까지 운영하고 있다.
 
전국 각 지자체는 폭염 대책 예산을 긴급 투입했다. 대구시는 올해 33억 4천만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지난 해보다 10억원 늘어난 금액이다.
 
기존 경로당 냉방비(3억원), 살수차 운영비(1억원) 지원 등에 그쳤던 폭염 대책 예산이 쿨링 포그, 쿨 루프 등 새로운 시설이 확충되면서 크게 증가했다.
 
서울시는 폭염 대책 시행에 나섰다. 올해 도로를 식히기 위해 5만 8600여톤의 물을 뿌리기로 계획했는데 계속된 폭염으로 이미 절반에 가까운 물을 사용했다. 어르신들이 이용하는 무더위 쉼터 운영비 지원에는 10억 9400만원을 책정했다.
 
한편 세계기상기구(WMO)는 지난 10일 세계 곳곳에 폭염, 폭우 등 이상기후가 관측된다며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WMO는 “이번 이상기후는 장기적 온난화 현상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더위를 피하는 것보다 점차 뜨거워지는 지구 온도를 근본적으로 낮추는 것이 중요해졌다. 전문가들은 더위를 피하기 위해 에어컨을 과도하게 사용하면 오존층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보다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