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군 유해송환용 상자 수령…27일 송환 합의

김신규(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18-07-26 09:06:0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 6·12북미정상회담에서 논의된 미군 유해송환과 관련해 북한이 최근 판문점에서 유엔군 사령부가 보관해온 미군유해 송환용 나무상자를 수령하고 정전협정 체결일인 7월 27일(금) 유해를 송환하기 위한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6·12북미정상회담에서 논의된 미군 유해송환과 관련해 북한이 최근 판문점에서 유엔군 사령부가 보관해온 미군유해 송환용 나무상자를 수령하고 정전협정 체결일인 7월 27일(금) 유해를 송환한다. 사진은 1998년 7월 미군유해 3구가 판문점 통해 송환되는 모습. ⓒ연합뉴스

이러한 움직임에 대해 외교소식통은 7월 26일 “북한이 유해송환용 나무상자 두 트럭 분량을 최근 수령했으며 미국과 합의한 대로 27일 6·25전쟁 중 사망 미군의 유해를 송환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지난 북미정상회담에서의 합의를 이행하기 위해 북한은 그동안 확보해놓은 미군 추정 유해 200여 구에 대해 자체적인 검식을 통해 동물 뼈 등을 가려내는 작업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유해 송환과정에 미국 국방부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DPAA) 관계자들이 방북해 현지에서 간단한 확인작업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군 수송기를 보내 원산 갈마비행장에서 북한으로부터 미군유해를 돌려받아 오산 미군공군기지로 이송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해송환용 미군 수송기는 이미 오산 공군기지에서 대기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DPAA 관계자들이 오산 공군기지에서 간단한 검식절차를 밟고 나서 오는 8월 1일쯤 하와이로 유해를 옮겨 유전자(DNA) 확인 작업 등을 거친 뒤 미국 현지 가족과 유전자 대조작업을 한다.
 
한편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제4항은 ‘북미는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북미 양측은 지난 7월 16일 판문점에서 미군 유해송환 관련 실무회담을 가졌으며, 6·25 전쟁 당시 북한지역에서 전사한 미군 유해 55구 가량을 정전협정 체결일인 27일 항공편으로 송환키로 합의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