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폭염 따른 ‘전기요금 제한적 특별배려’ 검토 지시

김신규(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18-07-31 14:23:0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가전제품 사용이 늘어나고 전기요금에 대한 부담 증가로 서민들의 걱정이 늘고 있다. 이에 이낙연 국무총리는 7월 31일 국무회의 석상에서 “전기요금에 대해 제한적으로 특별배려를 할 수는 없는지 검토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폭염에 따른 전기요금 우려와 관련 전기요금의 제한적 특별배려 검토를 지시했다. ⓒ연합뉴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폭염이 오래가면 에어컨을 오래 켜고 살아야 하고, 그렇게 되면 전기요금 걱정도 커진다”며 산업통상자원부에 이같이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번 폭염은 특별재난에 준하는 것”이라며 “폭염 대비도 과학적 분석을 토대로 체계적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또 “전력수급은 휴가철이 본격화해 조금 나아졌지만 휴가가 끝나는 내주부터는 전력수요가 다시 늘어날 전망”이라며 “전력의 안정적 관리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이어 “정부는 폭염을 자연재난에 포함하는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지만, 법 개정 이전에라도 폭염을 특별재난으로 인식하고 대처해야 한다, 특히 냉방시설을 갖추지 못한 노약자나 바깥에서 일하는 농어민, 건설근로자 등을 지자체와 함께 수시로 점검해 달라”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폭염으로 피해를 겪는 농축산업에 대한 재해보험금, 농약대, 가축입식비, 재해대책경영자금 지원 등이 지체되지 않도록 해달라”며 “폭염에 따른 일부 채소류 가격 급등과 농작물 병충해, 가축 질병에도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총리는 또 최근 근로시간 단축과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인한 부작용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도 함께 강조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