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모든 종교활동에 국기게양…종교통제 강화되나?

김주련(giveme0516@goodtv.co.kr)

등록일:2018-08-03 16:35:14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중국의 일부 종교단체들이 종교활동장소에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를 게양하는 방안을 제안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일각에서는 종교단체에 대한 통제가 한층 강화될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국가의식과 공민의식 고취 강조"
 
중국 현지매체인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불교협회, 이슬람교협회, 천주교협회, 중국기독교협회 등 각 종교를 대표하는 단체들이 연석회의를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이날 회의에서 각 단체대표들은 종교활동장소에 국기를 게양해 국가의식과 공민의식을 고취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기게양이 중화민족의 공동체의식을 강화하고 당의 명운이 국가의 명운, 자신의 명운과 긴밀히 연결돼 있다는 것을 자각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헌법과 국기법은 물론 국기에 대한 기본지식과 게양의식에 대해 국민들이 학습해야 하며 국기에 담긴 혁명선열들의 사적과 애국, 분투정신을 배워야 한다고 전했다.
 
중국에서 종교활동은 당이 주관하는 통일전선전술의 일환으로 당의 엄격한 관리를 받고 있으며 개인의 종교활동의 자유는 제한된다.
 
한편 최근 미국 국무부는 2017년 국제자유종교자유 보고서를 발간하면서 중국을 '종교자유특별우려국가'로 지정했다.
 
이 보고서는 중국이 겉으로는 공민에 종교와 신앙의 자유를 부여하고 '정상적은 종교활동'에 대해 종교활동을 허용하지만 실질적으로 종교를 통제하고 개인의 종교활동 자유를 제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중국은 외국인에 대해서도 집단종교활동을 위해 사전신고와 참가자의 신상정보를 제출하도록 하는 법안을 마련 중이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