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세습 ‘반대표’ 던진 재판국원 6인, 사임서 제출

윤화미(hwamie@naver.com)

등록일:2018-08-08 15:04:4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소송 재판에서 반대표를 던진 재판국원 6명이 총회에 사임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지철 목사, 김삼환 목사에 "총회 떠나달라"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이 명성교회 세습을 용인하는 판결을 내린 가운데, 재판에서 ‘반대표’를 던진 7명 중 6명의 재판국원이 총회에 사임서를 제출했다고 8일 밝혔다.
 
사임서를 제출한 재판국원은 김지철 목사, 한재엽 목사, 임채일 목사, 서광종 목사, 조건호 장로, 이의충 장로 6인이다. 사임을 한 재판국원 중 한 명인 김지철 목사는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 앞으로 보내는 서신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김지철 목사는 서신에서 “한국교회 선배목사로서 앞으로 한국교회와 총회, 젊은 후배 목회자들을 생각한다면 이제라도 목사님이 결단을 내려주시길 촉구한다”며 “이제 조용히 통합총회를 떠나달라. 그래야 한국교회와 총회가 회복될 수 있고 신학교들도 살아날 수 있을 것”이라고 주문했다.
 
특히 김 목사는 명성교회 세습이 김삼환 목사가 이기적인 탐욕으로 자신의 보신을 위해 집착한 것임을 꼬집으며 “명성교회가 총회와 한국교회를 위해 수고와 헌신을 아끼지 않은 것을 누가 모르겠는가. 그런데 이제 그것이 다 무너지는 소리가 들리지 않는가. 같은 목회자로서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밝혔다.
 
또 “이제 ‘우리 총회와 한국교회는 어떻게 될 것인가?’ 하는 탄식소리가 여기저기 들려온다”며 “판결을 보면서 참으로 많은 젊은 후배 목사들이 가슴을 치며 교단을 탈퇴하는 것을 그대로 두고 보겠는가? 그래서 총회가 갈등과 다툼의 장이 되고, 둘로 갈라지는 것을 이대로 용납하겠는가” 반문했다.
 
서신 말미에 김지철 목사는 “총회 재판국에서 8대 7로 승리했다고 여기실 때 명성교회와 함께 뒤로 물러나라”며 “그것이 명성교회도, 우리 총회도, 한국교회다 사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김지철 목사가 김삼환 목사 앞으로 쓴 서신 전문이다.

김삼환 목사님!
 
우리 그동안 몇 번 만나 대화를 나눈 적은 있지만 이렇게 공개적으로 목사님에게 편지를 쓰게 되니 마음이 천근 같습니다.
기억하시겠지만 전에 목사님을 만나 드린 말씀은 오직 한 가지였습니다. 김삼환 목사님이 한국교회의 소중한 영적 지도자로 남게 되길 바란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어제(2018년 8월 7일 화요일) 목사님으로 인해 한국교회에 너무나 충격적인 일이 벌어진 것을 보고 이렇게 편지를 쓰게 되었습니다.
 
어제 명성교회 세습 사건에 대한 총회재판국의 판결 결과를 목사님도 들으셨을 줄로 압니다. 명성교회세습이 총회 법에 적법하다고 8대 7로 결정되었다는 기막힌 결과를!
그 결과를 들으신 김 목사님, 심정이 어떠하셨습니까? 혹 아프셨습니까? 아니면 그동안 그 일을 위해 힘써 온 사람들과 함께 승리의 기쁨을 나누셨습니까?
 
그 일로 인해 서울동남노회는 풍비박산이 되고, 교단 총회 또한 흔들리다 못해 이제 추락하고 있는 것을 목사님도 분명히 보고 느끼고 계실 것입니다. 이 일로 인해 느끼는 고통과 착잡함을 김 목사님만 모르고 계시지는 않을 것입니다.
이제 “우리 총회와 한국교회는 어떻게 될 것인가?”하는 탄식소리가 여기저기 들려옵니다.
 
김 목사님,
누가 단지 교회세습 자체를 나쁜 것이라고 하겠습니까? 만약 오지에 있는 선교사의 아들이 아버지의 뒤를 이어 선교사가 되겠다거나, 농어촌에 누구도 감당하기 어렵고 힘든 교회 목회를 자녀가 대를 이어 목회하겠다고 한다면 그것은 얼마나 대견스럽고 하나님 앞에서 축복이겠습니까? 그러나 명성교회세습은 분명 이런 모습과는 전혀 다르지 않습니까?
 
명성교회 세습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것입니까?
그 세습이 결코 아들 목사를 위한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김하나 목사는 명성교회가 아니어도 어디에서나 목회를 잘 할 수 있는 정말 괜찮은 목사라는 평가를 듣지 않습니까? 그동안 듣기로는 아버지의 교회세습 제안을 거부하지 않았습니까?
그렇다면 명성교회와 성도들을 위한 것일까요? 그런 생각도 들지 않습니다. 그동안 하나님의 말씀으로 잘 양육하지 않았습니까?
 
그렇다면 결국은 김삼환 목사님이 단지 자기 보신을 위해 그렇게 집착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김 목사님의 이기적인 탐욕이 이런 결과를 초래한 것이 아닙니까?
 
그동안 김 목사님과 명성교회가 총회와 한국교회를 위하여 수고와 헌신을 아끼지 않은 것을 누가 모르겠습니까? 그런데 이제 그것이 다 무너지는 소리가 들리지 않습니까? 그렇다면 같은 목회자로서 너무 안타깝기 그지없습니다.
 
이렇듯 총회 재판의 결과를 유리하게 이끌기 위해 수많은 분들을 동원하고 로비한다는 소문도 들었습니다. 물론 목사님은 본인이 그렇게 시킨 것이 아닌데 충성스러운 장로님들이 자발적으로 하셨다고 하시겠지요. 그렇다면 이제라도 늦지 않았습니다.
 
김삼환 목사님,
예장 총회재판국의 판결을 보면서 참으로 많은 젊은 후배 목사들이 가슴을 치며 교단을 탈퇴하는 것을 그대로 두고 보시겠습니까? 그래서 총회가 갈등과 다툼의 장이 되고, 둘로 갈라지는 것을 그냥 이대로 용납하시겠습니까? 그렇게 돼서는 안되지 않습니까?
 
우리 총회와 한국교회를 잘못 이끈 김 목사님과 나와 같은 목회자들이 먼저 회개를 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이런 비판의 말씀을 드리는 나 자신이 완벽한 의인이기 때문은 아닙니다. 나도 한국교회에 똑같이 책임을 진 사람으로 다음 세대를 위해서, 신학과 목회 후배를 위해서, 한국교회를 위해서, 우리 통합총회를 위해 드리는 말씀입니다.
 
김삼환 목사님,
한국교회의 선배목사로서 앞으로 한국교회와 총회, 그리고 젊은 후배 목회자들을 생각하신다면, 이제라도 목사님이 결단을 내려주시길 촉구합니다.
 
목사님, 이제 조용히 통합총회를 떠나 주십시오.
그래야 한국교회와 총회가 회복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래야 신학교들도 살아날 수 있을 것입니다.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총회재판국에서 8대7로 승리했다고 여기실 때에 명성교회와 함께 뒤로 물러나십시오.
그것이 후에 명성교회도, 우리 총회도, 그리고 한국교회도 사는 길이 아니겠습니까?
 
늘 주님 안에서 강건하시길 기도드리며...
 
2018년 8월 8일 오전 8시 김지철 목사 드림
 
한재엽목사
임채일목사
서광종목사
조건호장로
이의충장로
조원회목사  6인
세습에 반대하는 투표한 재판국원들로 오늘 총회에 사임서를 냈습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