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만 하면 에어컨, TV 켜진다”…LGU+ ‘AI리모컨’ 출시

오현근(ohdaebak@goodtv.co.kr)

등록일:2018-09-04 17:04:4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LG유플러스(대표이사 하현회)가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가전제품도 IoT가전처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U+ AI리모컨'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IoT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가전제품도 IoT가전처럼 이용할 수 있게 하는 ‘U+ AI리모컨’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리모컨 사용에 어려움 느끼는 시니어·아동 간단 조작

해당 제품은 IR(적외선) 방식의 리모컨을 통해서만 조작 가능한 TV, 셋톱박스, 에어컨, 공기청정기를 개별 리모컨 없이도 AI스피커를 통해 음성명령 조작하거나 스마트폰으로 원격 제어하는 것이 가능하다.

평소 스마트폰 또는 AI스피커로 간편하게 제어할 수 있는 IoT가전을 이용하고 싶지만 구매 비용이 부담스러운 고객을 위해 기존에 쓰던 가전을 그대로 IoT가전처럼 사용할 수 있게 돕는 AI리모컨을 선보이게 됐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AI리모컨은 국내에 출시된 대부분의 TV(194개 브랜드), 셋톱(10개 브랜드), 에어컨(13개 브랜드), 공기청정기(10개 브랜드) 제품에 사용이 가능하다.

U+ AI리모컨은 요리나 집안 일로 두 손이 바쁠 때나 리모컨 찾기가 어려울 때 "클로바, TV 켜줘", "클로바, 에어컨 25도 해줘" 등 음성으로도 간편하게 가전을 작동시킬 수 있다.

리모컨 사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시니어층과 아이들도 AI리모컨을 통해 간단하게 가전을 조작할 수 있다.

AI리모컨은 LG유플러스의 'IoT@home' 앱과 연동해 스마트폰을 통해서도 가전을 원격 제어할 수 있다. 가전제품의 전원을 켜놓고 집을 나갔을 때 스마트폰으로 끄거나, 집에 도착하기 전 에어컨을 작동시켜 원하는 실내 온도를 미리 조절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이재원 상무(홈 IoT 상품담당)는 "AI리모컨은 가전을 제어해주는 편리함을 넘어 생활 속에서의 IoT·AI 사용 환경을 확대하는 혁신적인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고객 가치를 높일 수 있는 IoT·AI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