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역전승' 진종오, 세계선수권 5번째 金 쐈다

오현근(ohdaebak@goodtv.co.kr)

등록일:2018-09-06 17:58:4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대한민국 사격 간판 진종오(39·KT) 선수가 6일 경남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열린 2018 국제사격연맹(ISSF)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10m 공기권총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2관왕에 올랐다.
 
▲진종오 선수가 창원세계선수권대회 10m 공기권총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확정하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유의 집중력 발휘…개인·단체 '2관왕'

진 선수는 "러시아 선수가 너무 잘 쏴 1등은 생각하지도 못했다"며 소회를 털어놨다.

단체전을 겸한 본선에서 한승우(35·KT), 이대명(30·경기도청)과 1천747점을 합작해 이번대회 첫 금메달을 따낸 진종오 선수는 결선에서 극적인 역전을 이뤄냈다.

러시아의 아르템 체르소누프와의 경기에서 초반에 흔들린 탓에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하지만 진종오 선수는 후반 7발을 남겨두고 6.2점의 차이를 좁히는데 성공하며 특유의 집중력을 보였다.

마지막 발에서 체르소누프와 동률을 이뤘고 슛오프에서 0.8점 차이로 앞서며 두 번째 금메달을 확정지었다.

진종오 선수는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마지막 한 발까지 이길 것 같다는 생각은 안 했다"며 "러시아 선수가 너무 잘 쏴서 마음을 비웠는데, 그 덕분에 이런 경기를 만들 수 있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