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물가 '초비상'…폭염에 金금치·金배추

최상경(cs_kyoung@goodtv.co.kr)

등록일:2018-09-21 09:28:04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8월 생산자물가지수가 4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농산물 상승률 18.3%, 7년 11개월 만에 최대
 
폭염에 농산물 가격이 뛰면서 8월 생산자물가지수가 4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8년 8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5.43으로 한 달 전보다 0.5% 올랐다. 생산자물가지수 수준은 2014년 8월 105.57 이후 최고다. 전월 대비 증가율은 1월과 7월(이상 0.5%)에 이어 올 들어 최대 수준이다.
 
농산물이 생산자물가 상승세를 이끈 주된 원인이 됐다. 폭염에 약한 잎채소를 중심으로 작황이 부진해지며 가격이 뛴 것이다.
 
농림수산품 물가 상승률은 한 달 전보다 8.7% 뛰었다. 그 중에서도 농산물은 무려 18.3%나 올랐다. 2010년 9월 18.8%를 기록한 이후 최대다.
 
특히 시금치는 한 달 사이 222.9% 오르면서 가격상승 폭이 매우 컸다. 배추는 91.0%, 수박 50.4%, 무 29.1%도 상승 폭이 두드러졌다. 그 밖에 축산물은 3.5% 상승했다. 복날을 맞아 계절적 수요가 늘면서 닭고기 가격이 15.4% 상승했고 달걀은 35.7% 뛰어 축산물 상승세를 견인했다.
 
또한 공산품은 화학제품을 중심으로 0.1% 올랐고 전력, 가스 및 수도도 0.1% 상승했다. 서비스물가는 음식점 및 숙박 등의 상승세로 0.1% 올랐다. 지난해 같은 달과 견주면 생산자물가는 3.0% 상승했다.
 
이 외에도 수입품까지 포함해 상품, 서비스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102.16으로 한 달 전보다 0.1% 올랐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해 측정한 총산출물 물가지수는 101.53으로 0.3% 상승했다. 이 지수는 국내 생산품의 전반적인 가격 변동을 파악하는 데 활용된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